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더블
입주 1년차 ‘화성봉담 우방 아이유쉘 1차’,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우수 심사대상‘ 선정스타필드 안성의 최대 수혜지 ‘안성 공도 우방 아이유쉘’ 분양 중

[KNS뉴스통신=김재수 기자] ㈜우방건설산업의 ‘우방 아이유쉘’이 단지 내 특화설계 및 안정성 . 편의성을 높인 시공으로 입주 예정자 들로부터 호평을 받아 눈길을 모으 고 있다. 해당 단지는 경기도 화성시 태안3지구에 위치한 ‘안녕동 우방 아이유쉘’이다. 지난 13일 준공이 완료되어, 오는 23일 입주를 앞두고 있다.

‘안녕동 우방 아이유쉘’에는 입주자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위한 설계들이 대폭 적용되어 입주민등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경기도 품질검수 점검시 어린이의 창의성과 탐구적 독창성을 유발하는 특화된 놀이시설과 주차장 차로 바닥의 소음방지를 위한 엠보싱 도장, 지하 출입구 결로방지를 위한 자동 습도 표시 제습기를 반영한 점 등이 품질검수 우수 사례로 평가 받았으며, 주차장 채광창의 어린이 추락방지를 위한 방지망 설치 및 주차장 자동 주차안내 시스템 등도 입주민의 편의를 위해 우수한 품질 사례라고 평가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이웃과의 소통, 화합 및 문화의 장이 어우러지는 단지 내 조성된 대형 야외 공연장을 비롯해 잔디광장, 키즈파크 등도 특화설계로 주목 받았다.

또한 ‘안녕동 우방 아이유쉘’ 뿐만 아니라 ‘화성 봉담 우방 아이유쉘 1차’의 경우도 경기도 공동주택 우수 현장의 심사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우방건설산업과 우방산업(주)는 단지 특화설계와 시공 완성도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으면서, 지역내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신뢰도 또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심사는 경기도가 입주전 사전점검 및 입주후 사후관리를 통해 우수한 시공력 뿐만 아니라 입주민의 편의까지 생각한 우수한 품질을 가진 현장에게 우수 사례로 지정하는 것이다.

‘우방 아이유쉘’은 40년 전통을 가진 건설명가로서 최근 4년간 연속 소비자 만족브랜드 대상을 수상하면서 소비자가 인정한 우수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주)우방건설산업이 최근 경기도권에 분양하는 현장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각종 교통호재로 평택과 안성의 新중심으로 주목 받고 있는 안성 공도지역에서 ‘안성 공도 우방 아이유쉘’의 분양이 시작됐다.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승두리 60-133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안성 공도 우방 아이유쉘’ 은 지하 2층~지상 26층, 7개 동, 총 715가구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62㎡ 276가구, ▲63㎡ 68가구, ▲78㎡A 150가구, ▲78㎡B 75가구, ▲84㎡ 146가구이다.

38번 국도를 따라 경부고속도로 안성IC, 개설 예정인 공도IC가 가까이 위치해 있으며, 공도버스터미널도 인접해 수도권 및 인근 도시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또한 고덕첨단산업단지까지 이동도 용이해 평택과 안성을 오가는 더블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단지내 세대별 미니 태양광을 설치하여(5층이상설치) 관리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수 있으며, 안성 최초 첨단 Iot 특화아파트로 지역내 첨단 아파트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밖에도 다양한 특화설계를 도입해 입주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중소형 평형임에도 혁신적인 4-bay 설계로 공간을 넓게 활용하도록 조성하며, 선택형 옵션평면을 제공해 맞춤형 주거공간을 제공한다. 전용 62㎡, 78㎡A, 78㎡B, 84㎡타입은 가변형 벽체를 적용해 분할된 방 2개를 하나로 합칠 수 있는 옵션이 주어진다. 이 외에도 타입별로 옵션평면을 선택할 수 있어 소비자들이 원하는 공간을 조성할 수 있다.

계약금 5% 무이자 대출과 중도금 전액무이자, 계약금 500만원(1차)의 분양조건으로 내집마련을 노리는 실수요자에게 좋은 기회로 전문가들은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단지 인근에는 ‘스타필드 안성’ 이 조성될 예정이여서 쇼핑복합단지 인근의 아파트로서의 향후 시세 차익까지 내다볼수 있는 투자와 실수요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현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 ㈜우방건설산업 안녕동 아파트 야간 전경

김재수 기자  news15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전통과 현대의 콜라보레이션 ‘김숙진우리옷’[인터뷰] 전통과 현대의 콜라보레이션 ‘김숙진우리옷’
[인터뷰] 한국안전방송 이병걸 회장[인터뷰] 한국안전방송 이병걸 회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