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국감] 김도읍 "중기부 퇴직 공무원 중 44% 초스피드 재취업 등 ‘제 밥그릇 챙기기’ 급급""중기부 퇴직 고위 공무원, 산하공공기관‧유관기관 재취업률 69% 달해" 지적
김도읍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퇴직 고위 공무원 대부분이 산하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에 임원으로 재취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행정부 공무원들의 ‘제 밥그릇 챙기기’ 행태가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도읍 의원(자유한국당, 부산 북구 강서구을)은 16일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중기부 퇴직자 재취업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기부 소속 4급 이상 퇴직 공무원들 52명 중 69%에 달하는 36명이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등의 산하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에 임원으로 재취업 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재직 중인 김모씨는 서울지방청에서 올해 1월 1일 퇴직 후, 바로 다음날인 1월 2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 재취업 했고, 심지어 서울지방청에서 대중소협력재단으로 재취업한 다른 김모씨는 퇴직일인 2015년 12월 16일보다 하루 앞인 2015년 12월 15일에 재취업하는 등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 재취업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고 일침했다.

실제 중기부 소속 4급 이상 퇴직 공무원들 52명 중 한 달 안에 재취업 된 퇴직 공무원이 23명으로 전체 퇴직자수의 44%에 달했다.

중기부 소속 퇴직 고위 공무원들이 재취업한 산하 및 유관기관의 2017년 예산 금액을 보면 ▲중소기업진흥공단 6조 800억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2조 7000억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8600억원 ▲창업진흥원 3100억원 ▲대중소협력재단 1600억원의 예산배정으로 퇴직 고위 공무원들이 산하 및 유관기관의 임원으로 재취업 후 해당 기관의 예산 민원 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 퇴직 고위 공무원 대부분이 퇴직서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산하 공공기관에 재취업하는 정황으로 볼 때 미리 자리를 만들어 놓고 자리를 옮기는 낙하산 인사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의 고위 행정공무원들은 제 밥그릇 챙기기보다는 공공기관 본연에 임무인 국민을 위한 공익 창출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
[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