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국감] 천정배 “文 정부, 복지사업 확대...지역불평등 심화”정부, 기초연금 인상 등 대응지방비 부담 11.7조, 전년대비 13.6% 급증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 을)은 12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등 복지사업 확대가 대응지방비 매칭 부담을 유례없이 급증시키면서, 지역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면서 복지재정 지방비 분담체계에 대한 근본적 개혁을 요구했다.

내년도 정부가 제출한 2018년 예산안에 따르면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국가예방 접종 실시 등으로 복지분야 지자체 국고보조 사업은 29.4조 원으로 이에 따른 대응지방비가 11.7조원이 되는 상황이다. 2018년 대응지방비가 전년도에 비해 13.6%가 급증한 것이다. 이는 전년도 지방비 증가율 4.8%의 2.8배가 넘는 심각한 지방재정 부담을 초래할 전망이다.

지방정부의 사회복지 예산은 2009년 33.9조에서 2017년 81.2조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9.1% 증가했다. 이는 전체 지방예산 연평균 증가율 4.9% 보다 약 1.9배나 빠른 속도다.

지방의 사회복지 예산 확대는 대부분 중앙 정부의 국고보조 사업 확대를 통해 이뤄져 지난 10년간 지방세입에서 국고보조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23.9%에서 2017년 34.0% 크게 증가했다.

특히 중앙정부의 지방정부에 국고보조사업 확대와 이에 대응하는 지방비 부담 증가는 대부분 복지부의 복지사업 확대로 인한 것이다. 복지부 국고보조사업 대응 지방비는 2008년 5.1조원에서 2017년 11.1조 원으로 크게 증가한 상황이다.

또한 복지부의 국고보조사업 증가는 지방정부의 대응지방비 부담을 심화시키면서 지방이 사용해야 할 가용재원을 축소시켜, 지방의 현안사업 추진을 가로막는 장애물로 작동하고 있다.

지자체의 자체 사업 비중은 2008년 46.1%에서 41.2%로 감소하며 지방자치의 후퇴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또한 지방 자체사업의 축소는 지방 SOC예산의 축소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년간 사회복지 예산이 연평균 8.4% 증가했는데 반해 지역 SOC예산은 0.4% 증가하는데 머물렀고, 전체 지방정부에서 SOC예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23.4%에서 2017년 15.7%로 크게 축소된 상황이다.

천 의원은 “복지사업에 대한 대응지방비 분담체계를 획기적으로 개혁하지 못하면, 문재인 정부의 복지강화 대책은 지방의 자체사업과 SOC사업을 위축시켜 지방의 정주여건 악화와 지방인구 유출을 연쇄적으로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