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이훈 “가스공사 올 한해 자산손상 7463억 달할 듯”누적손상 1조 7230억, 올 연말 손상합치면 2조 5천억 육박 지적
이훈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해외자원 개발사업으로 누적손상 1조 7000억원을 입은 한국가스공사가 올 연말 또 다시 7000억대의 대규모 자산손상을 입을 것으로 보여져 대책이 촉구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금천구)은 12일 국정감사에서 최근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연말 가스공사의 자산손상 예상액이 7463억원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며 대팩을 따졌다.

이 같은 자산손상 규모는 시장이 당초 예상했던 4000억원대보다도 3000억원 이상 늘어나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가스공사가 예측한 자산손상 추정내역을 보면 호주 GLNG 사업 7463억 3000만원(3억 7900만USD), 이라크 아카스 사업 1731억 2000만원(1억 5100만USD), 사이프러스 해상광구 사업 393억 2000만원(2900만EUR), LNG캐나다 사업 993억 7000만원(1억 800만CAD) 등 4건이다.

손상 사유로는 호주 GLNG의 경우 호주정부의 LNG 수출제한 정책으로 인한 원료가스 부족 및 구매가격 상승 등 경제성 하락이 원인이다.

아카스 사업의 경우에는 이라크정부와 자산활용사업 기본합의서(HOA) 체결지연 등에 따른 손상이 원인이며, 사이프러스 사업은 2017년말 시추결과 3광구의 건공우려(실패)에 따른 손상이다.

LNG캐나다는 참여사와 공동지분 매각 추진중에 있으나 기투자비의 50%만 보상될 가능성이 높아 장부가 대비 1억 800만CAD의 손상차손이 우려되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미 2016년 말까지 해외자원개발 사업으로 인한 자산손상이 1조 7230억원에 달해 올 연말 7400억원대의 대규모 추가 손상까지 이루어질 경우 총 2조 5000억원에 육박하는 자산손상을 입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호주 GLNG사업은 총 4조 5472원이 투입된 대규모 프로젝트로 현재까지 742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고 있고, 아카스 사업의 경우 2010년에 시작해 지금까지 총 4360억원이 투자됐으나 3016억원의 순손실을 보고 있다. 사이프러스 사업과 LNG캐나다 사업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각각 1547억원과 2177억원이 투자됐지만 현재까지 218억원과 269억의 순손실을 기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자원공기업 3사중 그나마 자산 손상이 적었던 가스공사 마저 대규모 추가 손상을 입게 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정부와 가스공사의 비상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