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심상정 “국민연금, MB 자원외교 동원돼 1조2000억 원 손실”“국민 노후자금까지 정권의 쌈지 돈처럼 동원…국감서 실상과 의혹 따질 것”
사진=정의당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국민연금이 이명박정부의 자원외교에 동원돼 1조200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지난 11일 국민연금 국정감사 제출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은 문제를 지적하고, MB 자원외교의 실상과 의혹 해명을 촉구했다.

심 의원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2011년 ‘해외자원개발 투자기준’을 완화하면서 총 3건의 사모투자펀드(PEF)를 통해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1조1264억 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회수된 금액(투자원금 및 수익금)은 총 1589억 원으로 총회수율은 12.8%에 불과했으며, 특히 4412억 원이 투자된 이글포드 PEF의 경우 2013년 189억 원, 2014년 98억 원이 회수된 이후 전혀 회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장기투자라는 해외자원개발투자의 성격을 감안하더라도 커다란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국민연금의 해외자원개발투자는 2011년 2월 ‘해외자원개발 투자기준’ 제정에 따라 이뤄졌으나 사실상 MB의 자원외교에 동원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제로 2010년 총리실 주재 제13차 ‘에너지협력 외교 지원협의회’에서 연기금기관 해외자원개발 투자역량 강화 방안‘이 논의됐으며, 제4차 해외자원개발기본계획에 국민연금의 투자 유도가 결정됐다.

심 의원은 “국민의 노후자금을 정권의 쌈지 돈처럼 MB의 자원외교에 동원했다면 이는 박근혜-이재용 간 거래를 통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 개입한 사건만큼 중대한 문제”라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그 실상과 의혹에 대해 따져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