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국감] 우원식 “민생파탄·국기문란 바로 잡는 국감, 결연한 자세로 임할 것”“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각종 의혹 진상 규명 막으려는 정치적 노림수”
사진=안현준 사진기자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오늘(12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와 관련 “과거 정부의 민생파탄과 국기문란을 바로잡을 수 있는 국감이니만큼 어느 때보다 결연한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 가는 토대를 마련하고 북한의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민생제일, 안보우선의 국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영란법이 시행중인 만큼 피감기관으로부터 법률에 저촉되는 편의를 제공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부탁드린다”며, “충분한 답변 기회를 주고 망신주기식 질의가 되지 않도록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국감은 헌정 질서를 유린한 국정농단의 실체를 국민 앞에 드러내고 바로잡는 자리”라며, “낡고 부패한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점이 돼야 할 국감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온갖 억지주장, 아니면 말고 식 의혹을 제기해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날 한국당이 발족한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와 관련 “정치보복대책특위는 이명박 정부 시절 자행된 각종 의혹에 대한 정상적 진상 규명을 가로막고 국감을 혼탁하게 하려는 정치적 노림수”라며, “국정원과 군의 불법 선거개입, 여론조작 공작, 방송 장악, 문화 예술인 탄압 등 중대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이 어떻게 정치 보복인가”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우리가 말하는 적폐청산은 특정 과거 정권의 인물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다”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사태와 그 원인이 된 국정농단, 헌법질서 문란의 이면에 자리 잡은 국가시스템의 총체적 붕괴가 어디서부터 기인했는지 엄중히 따지고 그 과정에서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아 국가 체계가 정상 작동할 수 있는 계기로 삼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