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원유철 “외교부 성희롱, 대부분 개발도상국 재외공관서 발생”“재외공관, 규정된 감사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성희롱 빈발 우려”
사진=자유한국당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최근 5년간 외교부에서 성희롱 고충상담이 접수돼 징계를 받은 사례가 모두 개발도상국 재외공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오늘(12일)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은 문제를 지적했다.

원 의원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까지 외교부에 성희롱 고충상담이 접수돼 조치가 취해진 사례는 총 8건이며, 이 중 3건은 아시아, 4건은 아프리카, 1건은 중남미 재외공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8건 중 3건은 각각 강등·정직·파면 조치가 이뤄졌으며, 나머지 5건은 감봉 조치됐다.

원 의원은 “재외공관은 본국과 떨어져 있는 데다 4년 이내에 받도록 규정된 감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외교부 본부와 달리 성희롱이 빈발하는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우리나라의 공적개발원조(ODA)가 집중되는 개발도상국의 재외공관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는 것은, 세계 유일하게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가 된 대한민국의 이미지에 먹칠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초대석] 상생, 협력, 도시재생-가든파이브 라이프 ‘김인호 대표’[초대석] 상생, 협력, 도시재생-가든파이브 라이프 ‘김인호 대표’
[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