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공정경쟁 통해 성장하는 ‘혁신칙화적 창업국가’ 돼야”제1차 4차산업혁명위원회 주재…“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위한 투자 확대”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 “우리는 공정한 경쟁을 통해 성장하는 혁신친화적 창업국가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주재한 제1차 4차산업혁명위원회 연설을 통해 “세계는 4차산업혁명이라 불리는 ‘지능정보사회’로 급속히 발전해가고 있다. 지능정보화의 진전이 산업 지도와 우리의 삶을 크게 바꿔놓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출범이 혁신성장의 청사진을 만들어내고 우리 경제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정한 경쟁을 통해 성장하는 ‘혁신 친화적 창업국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보통신망은 5세대 이동통신망과 사물인터넷망으로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며, “"4차산업혁명의 기초 골격이라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이에 대한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존 제조업과 산업에도 지능을 불어넣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자율주행차·스마트 공장·드론 산업 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인력양성에도 역점을 두는 것은 물론 창업과 신산업 창출이 이어지는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신산업 분야는 일정기간 규제 없이 사업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이 성장단계별로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창업과 재기를 뒷받침하는 금융을 강화하고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미래를 예측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우리가 그 미래를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2000년대 정보화 시대를 우리 경제도약의 기회로 삼았던 것처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를 우리가 만들어 나가자. 지능정보화의 물결을 우리 산업과 사회를 혁신하는 기회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초대석] 상생, 협력, 도시재생-가든파이브 라이프 ‘김인호 대표’[초대석] 상생, 협력, 도시재생-가든파이브 라이프 ‘김인호 대표’
[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