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정치 더블
경기도 "성남, 고양시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참여하라"
경기도내 31개 도내 시장·군수는 지난 7월 열린 도-시·군 상생협력토론회를 통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등 도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버스 이용을 위해 공동 노력을 약속하고 오는 12월말 도입을 결정했다.

[KNS뉴스통신=한민재 기자] 경기도가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효율적 시행을 위해 성남시와 고양시의 참여를 촉구했다.

도는 13일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입장을 내고 이 같이 밝혔다.

도는 입장을 통해 “성남시가 ‘대중교통협의체’의 원론적 구성을 주장하는 것은 준공영제 시행 시기를 늦추기 위한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며 “특히 버스이용객이 많은 성남시와 고양시가 도민의 안전 문제에 정치적 조건을 제시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민의 안전을 담보로 정치적 이득을 따지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며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버스기사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 교통사고는 범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준비하는 시급한 민생 문제며, 준공영제 도입은 모두가 공감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광역버스를 이용 중인 도내 24개 시·군 가운데 22개 시·군이 광역버스 준공영제 참여의사를 밝혔다”며 “광역버스 준공영제가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성남시와 고양시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지난 12일 본회의를 열고 경기도 버스 준공영제 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었지만, 일부 의원들이 반발해 안건상정이 보류됐다. 같은 날 성남시는 경기도에 '대중교통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한민재 기자  sush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한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