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주승용 의원, “코레일과 SR 통합하면 열차운행 늘어난다”코레일-SR 통합운영 시 효율성 증가로 열차 당 7분씩, 총50시간 단축
열차운행 횟수 46회, 공급좌석 29,361석 확대
여수, 포항, 진주 노선도 수서발 고속철도 수혜지역도 3개 증가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은 13일 “코레일과 SR이 통합되면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해 열차 당 평균운행시간을 7분씩, 총50시간 단축시켜 열차운행 횟수와 공급좌석이 증가하고, 고속철도 수혜지역도 늘어난다”고 밝혔다.

주 의원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현행 KTX와 SRT는 1일 기준(토요일)으로 각각 264회, 120회로 총 384회 열차를 운행하고 있는데, 통합해서 운영하게 되면 46회 증편 된 430회 열차운행이 가능하다.

열차증편에 따라 공급좌석도 늘어난다. 현행 1일 기준(토요일)으로 KTX가 194,524석, SRT 61,500석으로 총 256,024석이었던 공급좌석도 통합해서 운영하면 최대 29,361석이 늘어난 285,385석을 공급 할 수 있다.

코레일과 SR이 통합되면 고속철도 수혜지역도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SRT는 수서역에서 부산, 목포, 광주송정 등 3개 노선만 운행하고 있으나, 통합운영 시 포항, 진주, 여수 등 3개 노선을 추가로 운행 할 수 있으며, 노선별 운행횟수도 경부선 10회, 호남선 4회, 전라선 12회, 경전선 8회, 동해선 12회가 늘어난다.

주 의원은 “MB정권이 철도라는 공공재를 민영화하기 위해 당시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야밤에 군사작전 하듯이 SR에게 면허를 발급해 지금의 비효율적인 경쟁구도를 만들었다.”며, “이제라도 코레일과 SR을 통합해서 분리운영에 따른 비효율적인 수송능력과 열차편성을 정상화시켜 고속철도 혜택에서 소외된 여수, 포항, 진주 지역민들에게 하루빨리 교통편의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
[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