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영화·전시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展 개최…써니킴·박경근·백현진·송상희12월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자 발표
작가 써니킴·박경근·백현진·송상희(왼쪽부터)<사진=국립현대미술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은 SBS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올해의 작가상 2017’전을 오늘(13일)부터 오는 2018년 2월 18일까지 서울관 1,2 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에 시작해 올해 6회를 맞이하는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올해의 작가상 2017’전에서는 지난 2월 후원 작가로 선정된 써니킴(1969), 박경근(1978), 백현진(1972), 송상희(1970)가 SBS문화재단의 창작 후원금을 통해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작가 써니킴은 1 전시실에서 ‘어둠에 뛰어들기’라는 주제로 회화와 설치작업을 선보여 내재된 기억과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심리적 영역을 실제 공간으로 불러낸다.

백현진의 ‘실직폐업이혼부채자살 휴게실’은 도피처이자 휴게실 그리고 명상의 장소로 기능하는 복합문화공간을 재현한다. 관람객은 어느 남성의 삶에 관한 가상의 시나리오를 담은 '시'에 자연스럽게 빠져들어 한편의 극을 경험하고 완성시켜 나가게 된다.

박경근 작가는 2전시실로 연결되는 14m의 천정을 가진 공간에 ‘거울 내장: 환유쇼’라는 주제로 로봇 군상의 일률적인 제식 동작을 연출한다. 이 움직이는 조각들에 반응해 빛과 색채가 조절되고 이를 통해 시스템 안에서 집단화되고 소외되는 인간들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이어지는 2 전시실에서는 작가 송상희가 종말과 생성의 관계들을 영상과 사진, 드로잉을 통해 엮어내는 작품을 선보인다. 관람객은 '아기장수 설화'를 빌어 죽음과 재탄생의 변이와 확장을 이야기하는 ‘다시 살아나거라 아가야’라는 영상작업과 함께 비극적인 폭발 이미지들이 담긴 푸른 모노크롬 벽 앞에서 낯선 안부 인사들을 듣게 된다.

바르토메우 마리 관장은 "올해 특히 치열한 경쟁과 심사를 통해 개성 있는 주제와 독자적인 표현력을 지닌 후보작가 4인을 선정했다“면서 "이들이 선보이는 신작들은 동시대 한국 작가들의 사회와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을 드러내면서 현대사회에서 개인의 의미와 역할에 대해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자는 각 작가들의 전시 작품에 대한 마지막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 5일 최종 발표될 예정이다.

최종 수상 작가는 '2017 올해의 작가'로 공표되고 1000만 원의 후원금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또 후원 작가 및 최종 수상자의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현대미술 다큐멘터리가 제작돼 SBS 지상파와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