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북 사회
김부겸 행안부 장관 경북도 방문...사드배치 지역안정 대책 논의지역의 생생한 민심전달 및 범 정부차원의 지원책 마련 요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북도청을 방문해 사드배치에 대한 대책을 논의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KNS뉴스통신=윤태순 기자] 김관용 경북지사는 13일 경북도청을 방문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과 함께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회의를 개최하고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의는 최근 사드 임시배치에 따른 조속한 지역안정과 주민화합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되었다.

김 지사와 성주군수, 김천시장은 사드 임시배치지역인 성주-김천의 지역현안 및 지원사업에 대해서 그동안 중앙정부에서 산발적이고 미온적 방식으로 대응해 왔다며 중앙정부를 향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강력한 개선요구를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사드 임시배치가 최근의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엄중한 국가안보 위기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설명하면서 성주군민과 김천시민의 이해를 구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사드 임시배치지역의 지원사업은 경제성 위주의 접근이 아니라 국가 안보차원에서 범 정부적인 결단이 필요한 문제”라면서 “특히, 단기와 중장기 사업을 구분하여 시행하되 단기사업은 조기에 가시화시키면서 중장기 사업이 체계적으로 추진될 때 주민들이 진정으로 정부가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정부정책에 깊은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 안보를 위한 지역민들의 대승적 이해와 희생을 감안하여 범정부 차원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윤태순 기자  yts2323@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
[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