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림축수산 농업
농진청, 껍질째 먹는 아삭한 국산 포도 ‘홍주씨들리스’ 평가회 가져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껍질째 먹는 씨 없고 아삭한 포도 '홍주씨들리스' 품종을 평가하는 자리를 12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포도 재배 농업인, 종묘업체 및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홍주씨들리스' 품종의 특성과 재배 시 유의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열매 품질과 나무 생육 상태를 평가했다.

포도 '홍주씨들리스'는 9월 중순에 익는 씨 없는 품종으로 껍질째 먹을 수 있으며 포도 알 무게는 6.0g으로 큰 편이다. '홍주씨들리스' 품종은 수입산 빨간 포도인 '크림슨씨들레스'와 비교 시 당도(18.3°Bx)는 비슷하지만 산 함량(0.62%)이 높아 새콤달콤하며 은은한 머스캇 향이 난다.

'홍주씨들리스'는 현재 19개 묘목업체에서 증식하고 있으며 올해 봄부터 묘목을 판매 중에 있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최인명 과장은 "국산 품종인 '홍주씨들리스'는 수입산 씨 없는 포도를 대체할만한 우수한 품종으로 '캠벨얼리'와 '거봉'이 주류인 국내 포도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매우 유망한 품종이다"라고 전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덕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
[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