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4차 산업혁명 기반 로봇산업 미래 조망 ‘2017 로보월드’ 13일 개막제조업, 의료·재활, 농업 등 전 산업 응용… 관람객 대상 로봇 제품 체험·상담 등 진행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등 3개 기관이 주관하는 ‘2017 로보월드(ROBOT WORLD 2017)'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막이 올랐다.

오는16일까지 계속되는 ‘2017 로보월드’는 올해로 12회째를 맞았으며 ‘Smart Industry, Smart Life!’을 주제로 로봇전시회, 경진대회, 컨퍼런스, 로봇보급사업 제품시연회 등이 동시에 열린다.

먼저 국제로봇산업대전은 한화테크윈, 두산로보틱스, 유진로봇 등 국내 주요기업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등 전세계 16개국 151개사가 480개 부스에 참가해 제조용 로봇, 서비스용 로봇, 부품 등을 선보인다.

수출상담회를 병행하는 비즈니스 중심 전시회로서 미국, 중국, 유럽, 동남아 등 해외 바이어 2000여명이 참석해 로봇 수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시회 기간 동안 ‘대한민국 로봇산업 기술로드맵 발표회’, ‘로봇기업 인턴쉽·채용 설명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또 국제로봇콘테스트&R-BIZ챌린지는 현장에서 로봇을 제작해 우열을 가리는 장으로써 국제로봇콘테스트 12개 대회와 로봇 비즈니스(Robot-Business)챌린지 5개 대회가 열린다.

종목별 지역 예선전 등을 거쳐 선발된 3000여 팀 5000여 명(해외 9개국 76팀 100여 명)이 참가하며 휠체어로봇, 자율보행로봇 등 분야별 세계최고의 로봇을 가린다.

이와 함께 ‘로봇 빅쇼’는 산업부, 로봇산업진흥원이 추진중인 ‘로봇보급사업’에 참여한 로봇 기업 11개사 20여개 제품을 전시장 중앙무대에서 시연·홍보한다.

또한, 중앙무대를 중심으로 각 제품별 체험형 부스를 설치해 바이어, 관람객을 대상으로 로봇 제품 체험·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국제로봇컨퍼런스는 한국과 이스라엘의 로봇 전문가 7명을 초청해 한-이스라엘 기술협력 사업소개 및 패널토론을 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한국과 이스라엘의 자율학습 지능, 농업로봇 등 로봇 기술 수준·연구 현황을 분석하고, 한국과 이스라엘의 로봇 기술협력이 가능한 분야 도출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한다.

한편, 13일 열린 개막식에는 이승우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 신현우 로봇산업협회장, 박천홍 기계연구원 원장 등 업계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행사 개최를 축하했다.

이날 이승우 시스템산업정책관은 개회사에서 “로봇이 생산현장에서 인간과 협업하며, 일상생활에서는 안내·교육·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면서 “로봇 신시장 창출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업을 활성화하고, 미래 유망 로봇 기술의 확보와 로봇과 인간이 공존하는 사회적 변화에 대비한 선제적 제도 정비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
[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인터뷰] 리드믹요가협회 박성희 회장, "남녀노소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드믹요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