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이낙연 총리, 야당 공세에도 의연한 대처 ‘화제’네티즌 "총리 잘 뽑은 것 같다", “언제부터 그렇게 차분하셨나…” 반응
이낙연 총리

[KNS뉴스통신 박정민 기자] 이낙연 총리가 야당 의원들의 공세적 질문에도 의연하게 대처함은 물론 의원들의 말문이 막히게 하는 송곳 답변을 내놓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1일과 12일 양일간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이 총리에게 "최근 MBC나 KBS에서 불공정한 보도한 거 기억나거나 보신 적 있나"라는 물었고 이에 이 총리는 "잘 안봅니다"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에 박 의원이 "뉴스도 좀 보십시요, 그래야 세상 돌아가고 문 정권이 아니라 국민들이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알수 있을 거다"라고 말을 잘랐다.

이에 굴하지 않고 이 총리는 "꽤 오래전부터 좀 더 공정한 채널을 보고 있다"고 말해 말문이 막히게 했다.

이어 박 의원이 "언론 노조가 장악한 방송이 객관적이 될 수 있다고 보느냐"고 질문했고 이 총리는 "누가 장악했느냐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봅니다만 보도를 경험했던 사람으로서 어느 것이 공정한 보도인지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공정한 보도를 찾아서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외에도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의 "한국은 의심의 여지없는 제왕적 대통령 1인제"라며 삼권분립이 실행되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고, 이에 이 총리는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을 거론하며 "조금 전에 삼권분림을 체험하지 않았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또 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북핵 문제에 한국 왕따론을 거론하면서 "오죽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의 통화에서 북한에게 대화를 구걸하는 한국을 거지같다고 했겠느냐"고 공격하자 이 총리는 "김성태 의원께서 한국 대통령보다 일본 총리를 더 신뢰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이 총리의 송곳 답변 뿐만아니라 야당 의원들의 목소리를 높인 공격에도 차분하게 답변함으로써 상대를 제압하는 '대화의 기술'도 화제다. 이낙연 총리의 이러한 의연한 태도에 네티즌들은 "총리는 잘 뽑은 것 같다", "총리님 언제부터 그렇게 차분하셨나"는 반응 등을 보이며 이 총리의 태도에 호감을 나타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