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靑 “안보리 새 대북제재 결의, 높게 평가…北 대화 테이블로 나와야”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청와대는 오늘(12일) 유엔 안보리가 11일(현지시간)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일부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새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빠른 시간 내에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오늘 결의안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전 결의안 2371호보다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공감과 전폭적 지지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국제 평화에 대한 무모한 도전은 국제사회의 더 강력한 제재를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북한 스스로 자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더 이상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시험하려 들지 말고,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에서 헤어 나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 가능한 핵폐기를 위한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는 길 뿐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