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 더블
유엔 안보리, 새 대북제재 결의 채택…유류공급 일부 차단·섬유수입 금지원유 수출량 400만 배럴로 동결·정제유 연간 200만 배럴로 제한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으로 새 대북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일부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통과시켰다.

안보리가 유류의 대북 수출을 제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새 대북제재 결의에는 미국이 당초 작성한 초안에 포함됐던 대북 원유 금수조치가 삭제됐으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자산동결 등도 제외됐다.

결의안에 따르면 안보리는 현행 수준(400만 배럴 추정)으로 원유 대북 수출량을 동결했으며, 정제유의 대북 수출을 연간 200만 배럴로 제한하고 액화천연가스(LNG)는 수출을 금지했다.

또한 북한의 주요 외화수입원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직물, 의류 중간제품 및 완제품 등 섬유도 수출을 전면 제한했다.

해외 근무 중인 북한 노동자와 관련해서는 건별로 사전에 안보리의 승인을 받도록 했다.

유엔이 금지한 물품을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을 경우 선박 소유국의 동의하에 검색하도록 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는 지난달 5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2371호를 채택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