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1:50 (금)
‘박정희대통령 기념우표’ 발행촉구 10만 서명운동 목표 달성
상태바
‘박정희대통령 기념우표’ 발행촉구 10만 서명운동 목표 달성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7.09.0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한 달 만에 104,893명 서명
박정희대통령 기념우표 발행촉구 10만 서명운동. <사진=구미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사)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는 5일 「박정희대통령 탄생100돌」기념우표 발행촉구 서명운동 참여자가 1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이번 서명운동은, 우정사업본부가 2017년 기념우표 중 하나인 「박정희대통령 탄생100돌」기념우표 발행결정을 철회한 것에 대해 그 부당성을 지적하며 당초대로 기념우표 발행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 7월 24일 부터 시작됐다.

먼저, 박정희대통령 생가방문 관광객 및 추모객을 대상으로 현장서명을 시작으로 경북도내 각종행사 및 전통시장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이어 기념재단과 전국 숭모단체가 앞장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특히, 8월 8일~15일까지 서울역 광장에서 전개한 기념우표 발행촉구 서명운동에서는 재경구미시향우회와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가 중심이 되어 매일 20여 명씩 총인원 200명 이상이 참석해 서명운동에 동참했으며, 무더운 날씨에도 1만여 명 이상의 국민들이 서명에 참여했다.

전병억 (사)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 이사장은 “적법한 절차를 통해 선정된 박정희대통령 탄생100돌 기념우표가 발행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10만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기념우표가 발행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이번 서명운동을 계기로 과거의 부족했던 점은 보완하고, 취할 점은 취해서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이번 기념우표 발행촉구 10만 서명운동은 구미와 경북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서울, 부산,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그 취지에 동참하고 참여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생가보존회는 9월중 기념우표 발행촉구 10만 명 서명용지를 행정소송 담당법원인 서울행정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장완익 기자 jwi6004@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