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16:59 (목)
통일부 “北, 추가 제재 동향 지켜보며 도발 저울질할 것”
상태바
통일부 “北, 추가 제재 동향 지켜보며 도발 저울질할 것”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7.09.0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통일부는 오늘(5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제재 논의 동향을 지켜보며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위한 추가도발을 저울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향후 북한의 예상태도와 관련 “북한이 북미관계 상황을 우선하면서 남북관계는 당분간 관망을 지속할 것”이라며 이렇게 전망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내부적으로는 9월9일 정권수립 기념일 및 10월10일 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이번 6차 핵실험을 내부 결속 및 주민 자긍심 고취의 계기로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또한 북한의 6차 핵실험 의도에 대해서는 “연이은 핵 투발 능력 과시를 통해 인도나 파키스탄처럼 핵보유국임을 기정사실로 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초강경 무력시위를 통해 대북제재에 반발하는 한편 향후 국면이 전환될 때를 대비해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고, 국민 안전과 국가안보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베를린 구상 등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하겠다”면서도, “최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등 엄중한 상황을 감안해 구체적 조치는 북한의 태도와 국제사회 공조, 국민 여론을 감안해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