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12:55 (토)
'쇼미더머니6' 마지막 결승 무대 넉살, 행주 진출...우원재 탈락
상태바
'쇼미더머니6' 마지막 결승 무대 넉살, 행주 진출...우원재 탈락
  • 대한민국학생기자단 허세훈기자
  • 승인 2017.09.02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6 캡처>

[KNS뉴스통신 대한민국학생기자단=허세훈 기자] 1일 방송된 쇼미더머니6 파이널 1라운드 무대는 세 팀이 대결을 펼쳐 두팀이 파이널 2라운드로 향하는 경쟁전을 펼쳤다. 

파이널 1라운드에 진출한 팀은 다이나믹듀오 팀의 넉살, 타이거JK&비지 팀의 우원재, 지코&딘 팀의 행주다.

이 날 넉살은 천상꾼, 우원재는 무브, 행주는 베스트드라이버 라는 곡으로 각자의 매력과 실력을 보여줬다. 그 결과 넉살 692만원, 행주 637만원, 우원재 617만원으로 넉살과 행주가 마지막 결승으로 향하는 파이널 2라운드에 진출했다.

프로듀서 타이거JK는 "여기까지 온것도 잘한것이다. 쇼미더머니6 이후 우원재의 음악을 응원하고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고, 비지는 "좋은 무대를 보여주지 못해 미안하다. 무대를 도와줘야 하는데 우원재와 관객들께 미안하다"고 말했다. 

탈락한 우원재는 "우선 짧은 시간에 많은 변화가 있었으며 내가 하는 말에 영향력이 커짐을 느꼈다. 그만큼 어른스럽지 않고 자신도 없는 상태이다. 앞으로 저 말들이 무섭거나 자신없지 않도록 더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학생기자단 허세훈기자 heosh0316@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