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청주시 더블
‘청주시 제2 쓰레기매립장’ 특혜 의혹 해소 없는 진행 ‘계속’ 반발 거세주민감사청구 심의회 ‘각하’ 결정
시민단체 “의혹 규명 다른 방법 모색할 것”
시 “사업비 예산 확보 힘써 빠른 시일 내 조성할 것”

청주시민단체가 지난달 12일 청주성안길 입구에서 제2쓰레기매립장 ES청원, ES청주 특혜의혹 등에 대한 주민감사 청구인

서명운동 캠페인을 펼쳤다

[KNS뉴스통신=김찬엽 기자] ‘지붕형’ 계획에서 ‘노지형’으로 변경돼 특혜 의혹 논란이 일었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계획된 ‘청주시 제2 쓰레기매립장’ 조성 예정지가 지난 11일 충북도가 개최한 주민감사청구 심의회에서 참석 심의위원 9명 중 5명의 과반수에 의해 각하 결정돼 각종 특혜 의혹을 풀지 못한 시민단체들의 거센 반발을 받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제2 쓰레기매립장’ 설치하기로 계획했지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붕형’ 매립장 조성 방식이 ‘노지형’으로 변경과 매립량 증설 허가 신청, 폐기물처리시설 부지와 겹치는 등과 관련해 ES청원, ES청주 특혜 의혹이 불거져 청주시와 시민단체 간 대립과 갈등이 지속적 마찰이 있었다.

이에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충북참여연대, 충북·청주경실련 등의 시민단체들이 주민감사 청구인 서명운동 캠페인 활동으로 약 390여명의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충북도에 주민감사를 청구해 지난 11일 주민감사청구 심의회가 개최됐다.

하지만 심의회 표결에서 참석 심의위원 9명 중 5명의 각하 선택으로 주민감사를 통해 ‘제2매립장’ 진행 절차 의혹 규명을 원하던 시민단체들의 요구가 무산됐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의혹에 대해 청주시의 명확한 답변을 들을 수 없어 답답하고 제2매립장 문제점이 많은 시민들에게 알려져야 한다.”며, “우리의 의견들이 받아질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다음 달 7일 제29회 임시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사업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빠른 시일 내 조성되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찬엽 기자  kcy5076@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찬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권민호 거제시장[인터뷰] 권민호 거제시장
[인터뷰]'펀 피아노'교육 과정 중앙대 평생교육원 개설한 김선옥 교수[인터뷰]'펀 피아노'교육 과정 중앙대 평생교육원 개설한 김선옥 교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