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강감창 시의원, "석촌시장 노점, 시범사업 통해 특화시켜야"송파 석촌시장 상인들과 노량진 컵밥거리 방문해
강감창 의원이 석촌시장 상인대표들과 함께 동작구 노량진 컵밥거리를 방문했다.<사진=강감창 의원실>

[KNS뉴스통신=장효남 기자] 강감창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 송파)이 8일 송파구로부터 철거 압박을 받고 있는 석촌시장 상인대표들과 함께 동작구 노량진 컵밥거리를 방문, 동작구로부터 특화거리 추진경과를 보고받은 후 컵밥거리 상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노량진역 일대 컵밥거리는 노점상문제를 합리적으로 개선시킨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서울시로부터 갈등해결 우수사례에 선정되기도 했다.

석촌시장 일반상점의 경우 송파구로부터 인정시장 등록을 받았고, 노점상의 경우도 송파구로부터 관리번호를 부여받고 행정통제와 지도를 받으며 영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송파구가 인근지역 재건축과 함께 철거방침을 고수해 100여명의 상인들이 강제철거 위기에 처해 있다. 현재 강 의원이 노점상 생존권을 위해 관련 조례를 발의한 상태이다.

김경복 석촌시장 노점상인회장은 “강동구의 경우는 자치구 조례를 만들어서 노점상을 보호하고, 동작구의 경우는 관련 기준이 없음에도 노점을 양성화하고 있다"고 강변하며 송파구의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강감창 의원도 “서울시에서 노량진 컵밥거리, 강동구 복조리시장과 고덕시장, 등 노점을 양성화한 사례가 많음에도 자치구청장의 판단에 따라 이들이 길거리로 내몰리는 것을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어 서울시 차원의 조례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조례제정을 통해 전통시장 일반상점과 함께 나란히 상권을 형성하고 있는 석촌시장 노점의 경우 시범사업을 통해 특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효남 기자  argu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효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