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구리시, 주인없이 방치된 노후간판 철거 사업 완료경기도옥외광고협회 구리시지부 회원들이 적극적으로 지원
<사진제공=구리시청>

[KNS뉴스통신=임성규 기자] 구리시는 지난 4월부터 추진한 '주인 없는 간판 정비사업'을 8월에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간판 정비사업은 영업소를 이전하거나 폐업할 때 광고주가 철거하지 않아 장기간 방치된 노후간판으로 남양주시가 직접 나서 정비했다.

구리시는 지난 4월~6월까지 노후간판 철거신청 101건을 접수해 7월 중 정비 대상을 공고한 후, 철거에 착수해 지난 8일 최종 완료했다. 그동안 도로변 도시 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 등 자연재해가 본격 상륙하기 전 추락위험도 예방해 시민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리시는 이번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된 데는 경기도옥외광고협회 구리시지부(지부장 한석현) 회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한몫했고 밝혔다. 실제로 민원 및 기술적인 부분 등 시 사업에 대한 홍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점에 간판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아는 광고협회 회원들이 직접 나서며 노후 방치된 간판들의 철거 작업을 도왔다.

특히 이들은 철거 대상으로 분류된 간판이 걸린 건물의 건물주를 찾아가 신청을 독려하고 시내 구석구석 숨어서 시민 안전을 위협하던 노후 간판들을 대거 발굴하는 등 이번 정비 사업에 일등 공신으로 큰 힘이 됐다.

시내 모 건물의 관리사무소 직원은 "수년간 방치된 간판의 노후화로 추락 사고를 걱정했는데 시의 철거조치로 한시름 놨다"며 감사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구리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은 만큼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먼저 영업장이 폐업·이전하는 경우에는 건물주가 임차인에게 간판을 철거하도록 요구해 위험스러운 간판이 장기간 방치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성규 기자  veve8529@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임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