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송석준 “북한의 임현수 목사 석방, 상황 타개책에 불과”정부, 북한의 기만적 태도 직시하고 적극적 조치 취해야
북한의 임현수 목사 석방을 궁핍한 상황을 타개하려는 수단이라고 평가 절하한 송석준 원내부대표.<사진=장효남 기자>

[KNS뉴스통신=장효남 기자] 송석준 자유한국당 원내부대표는 오늘(11일) “북한이 미사일로 한반도 긴장을 최고조로 올려놓고 느닷없이 임현수 목사를 석방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북한이 인권을 자신들의 궁핍한 상황을 타개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는 치졸한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송 부대표는 “북한이 ICBM 미사일로 미군의 군사기지가 있는 괌 공격을 운운하면서 한반도 긴장을 최고조로 올려놓고 느닷없이 임현수 목사를 석방하겠다고 했다”고 언급하고 “인도적 차원에서 석방하겠다고 했지만 과연 북한이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스럽다”며 북한에 대해 회의적 자세를 견지했다.

또한 “인권은 인류보편의 가치이자 우리가 지켜야 할 가장 숭고한 가치이고 그 자체가 목적이며 그 어떤 경우에도 수단으로 사용 되어서는 안 됨에도 북한은 인권을 자신들의 궁핍한 상황을 타개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는 치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북한의 행태를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북한에는 한국계 외국인 3명을 포함한 총 9명의 우리 동포가 북한에 억류되어 고문 등 갖가지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 되지만 정부와 여당은 아직까지도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실제적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끝으로 그는 “정부는 북한의 이중적, 기만적 태도를 분명히 직시하고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정권의 인권유린에 신음하는 북한 동포와 북한에 억류되어 고문과 폭력에 처해있는 우리 국민의 고통을 정부가 어떤 식으로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정부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장효남 기자  argu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효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인터뷰] ROAD FC 파이터, 박진 "낙무아이 정신 이어가겠다"
[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인터뷰] 대한반딧불 교육복지진흥원 오병현 원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