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18:03 (수)
예거 르쿨트르, ‘마스터 투르비옹 에나멜 반 고흐 타임피스’ 첫 선
상태바
예거 르쿨트르, ‘마스터 투르비옹 에나멜 반 고흐 타임피스’ 첫 선
  • 서정민 기자
  • 승인 2017.08.0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이얼에 반 고흐의 그림 재현

[KNS뉴스통신=서정민 기자]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는 ‘마스터 투르비옹 에나멜 반고흐 타임피스 (Master Toubillon Enamel Van Gogh Timepiece)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이 시계 다이얼에는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 ‘삼나무가 있는 밀밭 (WeatFiield with Cypresses)’이 그대로 재현돼 있다.

탁월한 예술과 예거 르쿨트르의 기술력이 만나 탄생한 ‘마스터 투르비옹 에나멜 반 고흐 타임피스’는 1889년 반 고흐 作 ‘삼나무가 있는 밀밭’을 메티에 라르(Métiers Rares) 장인들에 의해 다이얼에 그대로 재현한 제품이다. 화가가 흰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메티에 라르 장인 역시 800도로 가열한 3겹의 화이트 에나멜 다이얼에서 시작하여, 60~70시간에 이르는 정교한 작업을 통해 컬러에 생동감을 부여하며 고온에서 여러분 구워내는 작업을 거친다. 베젤에는 Total 2.62ct의 다이아몬드가 셋팅되어 있으며 케이스 옆면은 베니스의 두칼레 궁전에서 영감을 받아 인그레이빙으로 표현했다. 또한, 투르비옹이 장착되어 1분에 한번씩 회전하며 지구의 중력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상쇄시키고 시계의 탁월한 정확성을 보장한다. 

브랜드 관계자는 “예거 르쿨트르의 기술력과 예술이 만나 하나의 작품과 같은 ‘마스터 투르비옹 에나멜 반고흐 타임피스’는 올해 신제품으로 전세계 18개 한정판 중 1점이 국내 최초로 입고된거라 시계 애호가들은 물론 예술 작품 애호가들에게도 많은 관심이 끌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스터 투르비옹 에나멜 반고흐 타임피스’는 이번달 말까지 예거 르쿨트르 갤러리아 EAST 부티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서정민 기자 seoohyea@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