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1:46 (화)
송영무 장관, 오늘 ‘공관병 갑질 논란’ 긴급대책회의…군 수뇌부 소집
상태바
송영무 장관, 오늘 ‘공관병 갑질 논란’ 긴급대책회의…군 수뇌부 소집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7.08.0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방부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오늘(7일) 오전 ‘공관병 갑질 논란’과 관련 육·해·공군참모총장을 포함한 군 수뇌부를 소집해 긴급대책회의를 갖는다.

국방부는 이날 “송 장관이 오늘 오전 11시 각 군 참모총장 등 군 주요직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장병 인권 개선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순진 합참의장과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임호영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전진구 해병대사령관, 조현천 기무사령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송 장관은 회의에서 최근 박찬주 육군 대장 부부의 공관병 갑질 의혹으로 불거진 장병 인권 문제와 관련, 공관병뿐만 아니라 편의·복지시설 관리병 등 비전투 분야 병력 운용 실태를 파악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할 전망이다.

군 당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관병 운용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국방부 검찰단은 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오는 8일 소환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 대장의 부인은 오늘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하기로 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