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23:09 (월)
“MB정권 불법댓글부대는 반민주‧반헌법적 폭거다”
상태바
“MB정권 불법댓글부대는 반민주‧반헌법적 폭거다”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7.08.0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민주주의 근간 바로 잡는 계기 되도록 예외없는 철저한 재수사 촉구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MB정권 불법댓글부대의 존재가 일부 언론에서 보도되면서 이에 대한 철저한 재수사 촉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5일 논평을 내고 “국정원 댓글사건의 재수사가 불가피해졌다고 한다. 원세훈 국정원이 주도한 여론조작용 댓글부대가 무더기로 존재했음이 밝혀졌기 때문”이라며 “그렇게 시치미 뚝 떼고 부인 하더니, 결국 불법댓글부대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면서 참으로 기가 막힐 일이라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법과 원칙’을 외치며 국민의 입을 틀어막았던 이명박 정권이 뒤로는 천인공노할 불법을 밥 먹듯 자행한 것”이라며 “이는 혈세로 민심을 왜곡조작하고 정부비판에 재갈을 물린 묵과할 수 없는 반 민주주의, 반 헌법적 폭거”라고 규탄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민심조작 댓글부대가 이명박 정권 국정원의 존재이유였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면서 “누구도 예외 없는 철저한 재수사로 민주주의의 근간을 바로잡고, 국정원 정치개입 근절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