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구/경북 대학 더블
영진전문대, '복지전문가 과정 교육생' 봉사활동 펼쳐
공연에 참석한 교육생들이 단체 기념찰영중이다. <사진=영진전문대학교>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영진전문대학이 개설한 ‘지역공동체 복지전문가 양성과정’에 참여중인 교육생(일반인)들이 수료를 앞두고 그 동안 배운 실력으로 봉사활동을 펼쳤다.

과정 교육생 20명은 4일 오후 대구 북구 복현동 소재 대불노인복지관을 찾아 ‘실버체조’, ‘라인댄스’, ‘토끼의 재판 연극’ 등 복지 관련 공연을 선보이며 어르신들에게 흥겨운 시간을 선사했다.

고용노동부의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에 선정된 영진전문대학 사회복지과는 지난 6월 ‘지역공동체 복지전문가 양성과정’을 개설하고, 복지분야에 취업을 희망하는 미취업청년 및 취업취약계층 수강생 20명을 선발, 약 2개월간의 교육을 진행했다.

교육은 저출산·고령화로 증가하고 있는 노인과 장애인, 다문화가족 등 주요 복지서비스 대상자를 위한 여가활동 프로그램인 ‘사회복지의 이해’, ‘심리상담의 이해’, ‘문화여가프로그램의 이해’, ‘직업소양’ 등을 이론과 실습으로 실시했다.

김재형(30)교육생은 “그 동안 배운 것을 어르신들 앞에서 직접해보니 떨리기도 했지만 어르신들이 즐거워하시는 모습을 보니 뿌듯함과 뭐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복지분야에 꼭 취업에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전해주는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사업 담당 사회복지과 장용주 교수는 “지난 4월 1차 과정 교육을 가졌는데 수료자 8명이 취업했고 이번 2차 과정은 이미 2명이 수료 전에 취업이 확정됐다며, 교육과정을 성실히 수행한 훈련생들이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물심양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완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