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14:36 (토)
베스티안 재단, 화상환아 초청 ‘헬로카봇 시즌3’ 관람
상태바
베스티안 재단, 화상환아 초청 ‘헬로카봇 시즌3’ 관람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7.07.2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3일 백암아트홀에서 ‘헬로카봇 시즌3’를 관람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는 설수진(사진 오른쪽) 대표와 예쎄윌라 (사진제공=베스티안재단)
▲ 지난 23일 백암아트홀에서 ‘헬로카봇 시즌3’를 관람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는 설수진(사진 뒤줄 가운데) 대표와 화상환우들 (사진제공=베스티안재단)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베스티안재단(이사장 김경식)이 지난 23일 강남구에 위치한 백암아트홀에서 의미 있는 문화 활동을 진행했다. 아동화상으로 가슴앓이 하는 가족들을 초청해 어린이 뮤지컬 ‘헬로카봇 시즌3’를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문화 활동을 진행한 베스티안재단 사회복지사업본부 설수진 대표는 멘토링 참여자와 가족뿐 아니라 화상 치료를 위해 한국에 체류 중인 예쎄윌라(탄자니아/7세)를 특별손님으로 초청해 고국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추억을 선물했다.

예쎄윌라는 지난해 8월, 집안에서 뜨거운 물에 넘어지면서 머리, 얼굴, 오른쪽 어깨 부분에 2~3도 화상을 입었다. 그러나 예쎄가 사는 ‘은좀베’ 마을은 병원은 커녕 약을 구하기도 어렵고 연고만 바르는 것이 치료의 전부라 상태가 많이 악화되고 있었다. 계속 방치해 두었다면 환부가 피부암으로 진행될 수도 있었던 심각한 상황이었다.

현지에 있던 국내 선교사로부터 상황을 접한 재단에서는 쉽지 않았지만 예쎄를 초청키로 하고, 탄자니아 국회의원의 도움을 받아 예쎄가 한국땅을 밟을 수 있었다.

예쎄는 2월부터 7월까지 화상전문병원인 베스티안서울병원에서 3차례의 강도 높은 수술을 받았고 현재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예쎄의 수술을 진행한 베스티안서울병원에서는 입원·치료비 5000만원을 후원하고, 베스티안재단에서는 치료비 약 3200만원 모금 등을 통해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모금에 동참해 준 많은 분들의 노력과 정성으로 예쎄는 예전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베스티안재단 사회복지사업본부 설수진 대표는 "치료로 힘들어하던 아이들이 오늘 하루 공연을 보면서 맘껏 웃었다“며 ”화상환아와 가족, 그리고 예쎄를 초대해서 행복한 시간을 선물해주신 공연사에 감사하다. 재단에서는 앞으로도 화상으로 고통 받고 있는 어린이들의 치료뿐 아니라 지원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베스티안 재단은 화상전문병원인 베스티안 병원을 근간으로 설립된 재단으로 저소득 화상환자 의료비, 생계비 등을 지원하며, 아동의 화상예방을 위해 어린이집 아동을 비롯 보호자, 교사 대상의 예방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번 공연은 공연기획사인 하쿠나마타타의 사회공헌으로 초청이 가능했다. 하쿠나마타타는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재단에 공연 문화 나눔을 실천해왔고, 이번 초청은 지난 4월에 이어 금년에 두번째로 이어진 초청이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