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17:45 (화)
[시론] ‘문자폭탄’ 이대로 좋은가
상태바
[시론] ‘문자폭탄’ 이대로 좋은가
  • 최충웅 편집인
  • 승인 2017.07.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충웅 편집인 사장

[KNS뉴스통신] 지금 정치계는 ‘문자폭탄’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한쪽은 ‘표현의 자유’이며 ‘시민의 정치참여’라고 주장하고 한편에선 문자폭력의 흉기이며 집단적인 테러행위로 규탄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문자폭탄’이라는 말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본격화 된 것이다.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 의원들이 주로 많은 문자세례를 받았다. 그런데 이제는 여·야 구분도 없어졌다. 문자폭탄을 받은 의원들은 전화번호를 바꿔야만 했다. 어느 야당 여성의원은 만여 통의 문자를 받았고 대부분 욕설과 여성비하에 가족협박 내용 이라고 밝혔다.

‘문자폭탄’ 논쟁은 정치계뿐만 아니라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다. 지난 6월 10일 의정부시가 주최한 미2사단 100주년 콘서트가 파행을 초래했다. 6.25 당시 참전으로 7천명이 넘는 전사자를 내며 한국안보에 헌신 해온 미2사단의 평택 이전을 앞두고 우정의 무대로서 한·미동맹의 의미를 되새기려 했던 행사였다. 출연예정인 인순이 등 인기 가수들과 소속사에 무더기로 협박성 문자와 인신공격의 악성 댓글로 가수공연이 취소되고 말았다.

또한 지금재판 중인 국정논단 특검과정에서 특정인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판사는 하루아침에 부역자로 낙인찍혀 가족들의 신상정보까지 노출됐다. 문자폭력은 이제 정치인뿐 아니라 연예인, 언론인, 체육인 등 공적 활동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도 노출됐다. 그동안 악성루머 댓글에 시달려 극단적인 최후를 맞은 비극의 인기 연예인들도 있었다. 심지어 일반인들조차 특정 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근거 없는 비방에 이루 말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을 받는 일이 비일비재 하다.

지난달 22일 자유한국당은 욕설과 허위사실로 ‘문자폭탄’을 보낸 발신번호를 골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협박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당도 ‘문자폭탄’ 전담팀을 구성해 입법 조치를 한다고 한다. 급기야 정치권에서 법적수단을 강화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6월 28일 예정됐던 ‘표현의 자유 어디까지 허용될 것인가’ 라는 여야 의원들의 토론회가 갑자기 무산됐다. 최근 ‘문자폭탄’ 관련 여론이 민감한 상황에서 주최 의도가 왜곡되고 정쟁 문제로 비화될 가능성이 있어 토론회를 연기했다는 것이다.

소통미디어로서 사회관계망인 SNS를 통한 의사표시는 정치적 사회적 표현 수단이다. 시민들의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정치참여는 민주주의의 기폭제가 될수 있다. 하지만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고 집단적으로 무리를 지어 근거없는 비방과 폭언을 쏟아내고, 모욕적인 악성 문자메시지를 퍼부어 상대방을 고통스럽게 위협하는 것은 문자메시지의 역기능적인 요소이다.

이는 표현의 자유를 가장한 문자폭력으로서 진정한 표현의 자유와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행위다. 이처럼 소통의 미디어로서 유용한 문화의 이기를 잘못 사용하면 폭력적인 흉기가 될수 있다. 합리적이고 건강한 소통미디어 체계를 뒤흔드는 ‘문자폭탄’은 사회적 혼란을 유발할 뿐이다. 문자폭력은 우리사회에서 지양돼야 하며 바로 건전한 정치문화의 적폐이다.

최충웅 편집인 choongw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