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08:23 (월)
김해공항 확장 부실한 소음 대책 질타
상태바
김해공항 확장 부실한 소음 대책 질타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7.07.08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 민간협 정부 첫 토론회 운항시간 연장 소음 대책 질타
사진=김해시청

[KNS뉴스통신=박광식 기자] 경남 김해시와 김해 신공항대책 민.관.협의회는 7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해신공항 소음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형수 김해시의원은 국토부 관계자가 최근 김해공항 운항 시간을 2시간 연장하겠다 밝혔는데 이는 김해시민들을 무시한 것"이라고 포문을 연 뒤 "신공항이 건설될 경우 김해지역 소음 피해 규모가 국토부는 300가구라고 밝혔지만 최근 경남발전연구원 연구에서는 8만 명으로 나온다"고 국토부를 비난했다.

김기을 주민대책위원장은 최대 소음지역인 불암동 분도마을에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뒤 신공항이 들어서면 1분20초마다 비행기 뜬다. 직접 경험해보지 않으면 소음 피해를 체감할 수 없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강을규 김해양산환경운동연 공동의장은 일본은 70웨클 이상을 소음대책지역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보상하는데 우리나라는 75웨클이상이 기준"이라며 70웨클 이상은 관련법상 소음 대책 인근지역으로 별다른 보상책도 없다. 김해는 상당수 지역이 소음 대책 인근지역이어서 피해만 입게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국회의원은 국토부가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경남발전연구원을 포함해 공동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같은 당 김경수 국회의원은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구체적

대책을 정부에서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관련 손명수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여러 차례 토론회 등을 통해 시민들과 끊임없이 대화하고 의견을 수렴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대책을 수립하겠다"며“정부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지자체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김해신공항 건설이 국책사업이라는 점은 알지만 김해시민의 건강권과 행복추구권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앞장서 갈등 조정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토론회 이후 참석자들은 김해 최대 피해지역인 불암동 분도마을을 찾아 항공기 소음 피해를 체험하고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박광식 기자 bks7890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