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16:16 (목)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재단, ‘원로목회자 체육대회’ 성료
상태바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재단, ‘원로목회자 체육대회’ 성료
  • 임학근 기자
  • 승인 2017.07.06 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다시 서게 하소서”…8천만 민족 복음화 대성회 함께 진행

[KNS뉴스통신=임학근 기자]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이사장 임원순 목사)이 주최한 ‘2017년 8천만 민족복음화대성회 및 원로목회자 체육대회’가 지난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성대히 치러졌다.

‘우리가 다시 서게 하소서’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2017년 8천만 민족복음화대성회 조직위원회(명예총재 이태희 목사)·한국기독교스포츠총연합회(총재 강영선 목사)·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총재 정근모 장로)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올해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8천만 민족복음화대성회’와 함께 진행됐으며, 원로목회자 부부 4천여 명이 참여했다.

한국기독언론재단 상임대표회장 김진옥 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대성회는 문세광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대표회장)의 대표기도,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설교, 김상복 목사(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명예총장)·이태희 목사(민족복음화운동본부 총재)·정근모 장로(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 총재)의 특별메시지, 특별기도, 임원순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 이사장)의 인사말, 강영선 목사(한국기독교스포츠총연합회 총재)의 환영사, 한은수 감독(한국기독언론재단 총재)의 개회사, 이상모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명예회장)의 취지문 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임원순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원로목사님들은 우리의 믿음의 부모이다. 우리에게 복음을 들려주시고 영적 성장을 도와주셨기에 지금의 대한민국과 한국교회가 있다. 이 원로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은혜의 빚을 갚기 위해서 대성회와 체육대회를 준비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한은수 감독도 개회사를 통해 “오늘은 한국교회 성도가 원로목회자들을 응원하고 그분들의 아낌없는 희생에 감사하는 날”이라며 “‘우리가 다시 서게 하소서’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오늘 행사를 통해서 원로목회자들이 영육 간 다시 일어서기를 간절히 원한다. 그래서 인생의 마지막 불꽃을 태우는 그런 복된 자리가 되길 원한다”라고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설교를 통해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받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롬 8:28) 말씀을 믿고 감사드린다”라면서 “평생 복음전파에 헌신하신 원로목사님들께 하나님의 큰 축복이 임할 것”이라고 설교했다.

림인식 목사(예장 통합 증경총회장)는 “은퇴한 원로목사 수천 명이 한자리에 모여 기도하고 체육대회를 하는 건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교회 원로목사들이 모세와 엘리야, 바울과 같은 주님의 일꾼들이 되어 복음적 평화통일과 세계 복음화에 앞장서길 바란다”라고 했다.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는 “원로목회자들이 귀한 일을 많이 했으나 스데반 집사와 토마스 선교사, 길선주·이기풍·주기철·손양원 목사님처럼 민족 복음화에 필요한 작은 제물이 된다면 더욱 기쁠 것”이라며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긍휼과 용서, 자비와 사랑이 충만한 대회가 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이어 배진구 목사(한기총 사무총장)의 인도로 참석자들이 ‘우리가 다시 서게 하소서’라는 구호를 제창했고, 한국교회공보 문병원 편집국장이 자선 경기에서 모인 성금을 임원순 목사에게 전달했다.

이후 신신묵 목사(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의 축도, 염시동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공동회장)의 오찬기도 및 기념사진 촬영으로 대성회를 마쳤다.

오후에는 박진섭 목사(대회준비위원)와 ‘뽀빠이’ 이상용 씨(방송인)의 진행으로 원로목회자 체육대회가 이어졌다.

강만원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증경회장)의 대회기도, 강진문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공동회장)와 조옥란 사모가 선수대표로 선서했다. 준비운동 후 참석자들이 청팀과 백팀으로 나눠 그라운드 골프와 공 다트, 국자 계주, 미니 볼링과 투호, 카드 뒤집기, 바구니에 공 넣기, 큰 공 굴리기 등 원로들이 쉽게 즐기면서 참여할 수 있는 종목들로 진행됐다.

추진위원장 이주태 장로(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 대표회장)는 “한국교회는 은퇴하신 교계의 원로목회자들을 존경과 명예로 예우해야 한다. 그분들이 다시 교회를 위해 일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해 드려야 한다”라며 “그렇게 그들이 당당한 걸음을 걸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것이 원로목회자들에겐 주님이 주신 소명과 사명을 평생 목회로 이어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오늘의 이 대성회와 체육대회가 바로 그런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새롭게 창단된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 태권도시범단의 단장 정동산 목사(76세, 태권도 9단)의 태권도 시범이 눈길을 끌었다. 재단은 태권도 시범단이 전국의 교회와 신학교에 순회공연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날 행사는 서울지구촌교회(김진옥 목사) 성도 300여 명, 감리교신학연구원(원장 박진섭 목사) 학생 70여 명이 자원봉사자로 헌신했다.

이날 찬양은 ‘리바이츠 예배팀(스캇 브래너 목사)’이 맡아 헌신했으며, 의료진은 ‘굳피플 사랑의 의료봉사단(회장 김창명)’, 물품 기부는 경산아름다운교회(이주용 목사), 작은사랑나눔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강동주), (주)코스온(대표이사 이동건)이 특별 후원했다.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은 2014년 설립 이후 은퇴 원로목회자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사역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회관 건립이 추진되고 있으며 한국기독교연합회관 17층에서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 원로목회자를 위한 수요예배(담임 한은수 목사, 한국원로목자교회)를 드리고 있으며 목자카페를 오픈 원로목회자에게 무료로 커피와 차, 다과 등을 무료로 봉사하며 원로목회자 섬김의 모범을 보이고 있다.

원로목회자를 위한 수요예배는 전국에서 초교파적으로 300여 명 이상의 원로목회자가 참석하고 있으며 예배의 참석을 원하는 원로목회자는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으로 문의를 하면 부부 동반도 가능하다.

 

임학근 기자 yhkmadang@daum.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