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15:45 (토)
[AP통신] 국제통화기금, 일본 경제성장 하향조정
상태바
[AP통신] 국제통화기금, 일본 경제성장 하향조정
  • KNS뉴스통신
  • 승인 2011.04.1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 cuts Japan growth forecast due to quake

TOKYO (AP) —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has cut its forecast of Japan's economic growth due to the country's devastating earthquake and tsunami.

Japan's economy should grow by 1.4 percent this year, down 0.2 percentage points from its pre-quake outlook, the IMF said in a report on the global economic outlook. It cited damage to factories, power outages and other disruptions from the March 11 quake and tsunami, which are believed to have killed more than 25,000 people.

The Washington-based IMF also expressed confidence in Japan's ability to recover, raising its forecast for next year's growth to 2.1 percent, up 0.3 percentage points from its earlier estimate.

The IMF said its forecast assumes that power shortages and an unfolding nuclear crisis triggered by the tsunami are resolved in a few months. It was released just hours before Japanese authorities raised the severity level of the nuclear crisis to rank it on par with the 1986 Chernobyl disaster. It was unclear what impact that change might have on the economic impact of the crisis.

Estimates of damage to Japan's capital stock are 3 to 5 percent of gross domestic product, or roughly twice that suffered due to the 1995 Kobe earthquake, the IMF said.

"This figure, however, does not account for the effects of possible power shortages and ongoing risks associated with the crisis at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the report said.

The Japanese government has estimated the cost could reach $309 billion, making it the most expensive natural disaster on record.

The IMF cautioned that once reconstruction is under way, Tokyo needs to focus on reining in public spending and its spiraling debt. Japan's government debt is over 200 percent of GDP and the Fund said that could climb to nearly 230 percent this year.

"While the immediate concern in Japan should be to support reconstruction, measures that support a reduction of its high public debt ratio over the medium term need to be specified to maintain the strong confidence of its investor base," the report said.


(기사번역)
국제통화기금, 일본 경제성장 하향조정

도쿄 (AP) - 국제통화기금 (IMF)은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극심한 피해로 일본 경제성장이 저조할 것으로 예측했다.

국제통화기금 당국은 세계경제 전망에 관한 보고서에서 일본 경제는 지진발생 이전에 예측했던 0.2% 성장률보다 더 낮은 1.4% 성장할 것이다 고 말했다. 보고서에서 저조한 경제성장의 원인으로 25,0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믿어지는 3월 11일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제조업체의 피해와 정전사태 및 여타 혼란상황을 들었다.

워싱턴에 본부를 둔 국제통화기금은 일본의 재건능력에 신뢰를 보이면서 내년의 경제성장을 이전의 예측보다 0.3% 높은 2.1%로 상향조정했다.

국제통화기금은 쓰나미에 의해 촉발된 전력부족과 현재 진행중인 핵 위기는 수개월내에 해결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일본당국이 국제원자력 사고 등급 상 최악인 1986년 체르노빌의 수준으로 격상한지 수시간전에 나온 것이다. 최악의 수준으로 격상된 원전사태가 경제에 어떤 영향을 끼칠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국제통화기금은 지진과 쓰나미의 피해는 일본 국내총생산의 3-5% 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산되며 1995년 고베지진의 약 2배의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예상 피해액은 전력부족과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의 핵 위기로 인한 추후 가능한 피해액을 가산하지 않은 숫자이다.

일본정부는 이번의 자연재해 피해액을 사상최대인 3,090억 달러로 예상했다.

국제통화기금은 일단 재건사업이 시작되면 일본당국은 공공자금의 지출을 줄이고 채무변재에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고 경고했다.

또한 보고서에서 일본은 재건사업을 지원하는 것이 급선무이지만 중기적으로는 공공부채의 축소조치를 명확하게 하여 투자자들에게 강한 신뢰감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