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교육/문화 더블
신한대, 6.25 기념 국제평화 마라톤대회 창설25일 지행역 차없는 거리-제2일반산업단지 간 3개 코스

[KNS뉴스통신=서혜정 기자]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2017 신한 경원선 국제 평화 마라톤대회가 신한대학교 주최로 경기북부에서 열린다.

신한대학교는 한국전쟁 발발 67주년을 맞는 오는 25일 동두천과 연천지역이 포함된 코스에서 대회가 열린다고 14일 밝혔다.

신한대는 남과 북을 잇는 경원선이 연결되기를 바라고 평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국제 마라톤 대회를 창설했다. 마라톤대회는 동두천시, 연천군, 경기예총 북부협의회가 후원한다.

대회에는 다문화 가족, 동두천과 연천지역 주민은 물론 통일을 염원하고 6.25전쟁의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전국 각지의 내․외국인 개인과 가족 누구나 출전이 가능하다. 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유보선 신한대 부총장)는 1000여 명이 출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참가신청은 오는 20일까지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단축마라톤으로 열리는 2017 신한 경원선 국제 평화 마라톤대회는 25일 오전 9시 동두천 지행역 광장 차 없는 거리에서 조성로교차로 구간의 5km, 8km, 하프마라톤 등 3개 코스에서 열리며 5km 반환점은 보산역, 8km 반환점은 동두천역 인근, 하프마라톤 반환점은 제2 일반산업단지다.

각 코스별 남녀 1~5위에게는 상장과 부상이 주어진다. 경기 전에는 부대 행사로 심폐소생술 시범, 페이스페인팅 등 거리나눔 아티스트를 운영하고 경기종료 후에는 밀키웨이 등 일렉트릭 밴드 초청공연도 열린다.

신한대 관계자는 "경기북부지역 유일한 종합대학인 신한대가 창설한 이번 대회는 치열한 6.25전쟁의 중심이었던 경기북부지역에서 열리는 평화영원 대회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며 ”동두천과 ‘통일한국 심장’ 연천군이 대학과 손잡고 통일을 바라는 이벤트를 연출한다는 점에서 자극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혜정 기자  alfime@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서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