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럽 포토뉴스
그리스 긴축재정 시위, 폭력사태로 번져
그리스 시위 ©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아테네=AFP) 그리스 경찰은 긴축정책에 반대하며 시위에 나선 수 천명을 상대로 최루가스를 발포했다. 일부 후드티를 입은 젊은이들은 경찰에게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는 폭력사태로 변했다.

경찰은 2019년과 2020년 각각 새로운 연금 삭감과 감세를 논하는 회의가 열린 국회 밖에서 약 만 명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의회는 아테네 의회가 이번 달 EU-IMF 채권국들의 채무 감면 및 대출금 지급 약속을 얻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해당 법안을 약 자정경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생방송으로 보도된 언론의 영상에는 중앙 신타그마 광장(Syntagma Square)에서 경찰에게 폭탄을 턴지는젊은 이들을 보여주고 있다.

수요일에는 아테네와 제 2의 도시 데살로니키에서 법안에 반대하는 노조가 지지하는 시위에 최소 18,000며이 집결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테네 당국은 5월 22일 유로존 재무 장관 회의에서 결정된 기존 구제 금융 대출 중 70억 유로의 지출이 승인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권민호 거제시장[인터뷰] 권민호 거제시장
[인터뷰]'펀 피아노'교육 과정 중앙대 평생교육원 개설한 김선옥 교수[인터뷰]'펀 피아노'교육 과정 중앙대 평생교육원 개설한 김선옥 교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