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전남 진도군 더블
진도군, 진도울금 산업특구 지정 추진울금 6차 산업화 기반조성…고급화로 농가 소득 향상 기대
<사진=진도군>

[KNS뉴스통신=위지영 기자] 전국 최대 울금 주산지인 진도군이 울금을 주제로 한 산업 특구 지정 추진에 나선다.

19일 진도군에 따르면 진도울금 산업특구 계획을 수립하고 5월 말경에 중소기업청에 특구 지정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대상 지역은 진도읍을 중심으로 32만 8022㎡이며, 총 사업비 121억 5000만원을 투입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특화사업을 추진, 울금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진도 울금 산업특구는 울금 산업 기반 혁신화, 울금 경쟁력 강화 및 고부가기화, 울금 브랜드 마케팅 강화, 울금 융·복합산업 활성화 등의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진도군은 저온저장·제조가공 등 울금시설 현대화, 울금 재배/수확 기계화, 울금 기업 육성, 울금 홍보관 구축, 울금 축제 개최, 울금타운 조성, 울금 체험 프로그램 등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진도 울금 산업특구 지정으로 진도 울금의 생산·가공·유통 판매 활성화와 체험 관광을 연계해 지역 관광을 활성화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진도군은 지난 최근 주민공청회를 개최해 농민, 농협 등 관계당국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전국 생산량의 86%를 차지하는 진도울금은 591농가가 189ha에서 3118톤을 생산, 연간 71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지리적 표시 제95호 등록되어 우수성이 입증된바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울금산업 특구로 지정되면 관계 법령의 적용이 완화 된다”며 “체험 관광 등 6차 산업화로 진도 울금을 명품화로 시켜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위지영 기자  kps2042@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위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김선녀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장을 만나다[인터뷰] 김선녀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장을 만나다
[인터뷰] ‘농가소득 5000만원 조기 달성으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에 최선 다 하겠다[인터뷰] ‘농가소득 5000만원 조기 달성으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에 최선 다 하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