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용인 ‘빵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기부…자녀들이 준 칠순 축하금 2000만원 이웃돕기 기탁

[KNS뉴스통신=한민재 기자] ‘빵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기부’

‘빵 할아버지’로 알려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앙동에 사는 모질상 씨가 자녀들로부터 받은 칠순 축하금 2000만원을 이웃돕기에 기탁해 화제다.

올해로 칠순을 맞은 모 씨는 3명의 아들들이 칠순 잔치를 하는데 쓰라며 2000만원을 모아줬다. 하지만 모씨는 잔치를 하는데 돈을 쓰기 보다는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쓰고 싶다는 의견을 가족들에게 알렸고 자녀들도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모 씨는 18일 오후 정찬민 용인시장을 찾아 2000만원을 기탁했다. 모 씨는 이 자리에서 “칠순을 맞아 내가 살아온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힘이 되고 싶어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모 씨는 지난 2014년부터 매주 금요일 빵을 구입해 관내 홀로어르신과 복지시설 등에 전달하며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어 중앙동 빵 할아버지로 알려졌다. 모씨는 특히 용인시가 이웃돕기 운동으로 실시하고 있는 개미천사 모금에도 100구좌를 가입해 한달에 10만4000원을 꼬박꼬박 내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자녀들이 마련해 준 거액을 칠순잔치를 하지 않고 이웃돕기에 기부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기탁해 주신 성금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유용하게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재 기자  sush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한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