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청와대는 노무현재단 삼청동 출장소인가?”바른정당,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이미지 사용 방송 논란 관련 지적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방송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진상규명을 요구한데 대해 바른정당이 부적절하다고 꼬집고 나섰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SBS의 계열사 SBS플러스가 방송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SBS의 대선 직전 부적절한 보도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유사한 사건이 수차례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SBS측의 관리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으나, 이 사건과 관련해 노무현재단이나 민주당이 아니라 청와대가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선 것은 SBS의 일베 사진 사용 만큼이나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가 마치 노무현재단 대변인을 자청하듯이 이 사건에 개입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이다. 따라서 이러한 개입은 청와대의 본분을 망각한 일이며, 언론 장악 등 불필요한 논란만 야기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