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전남 정치 더블
박주선 부의장, “5.18민주화운동, 발포명령자 등 진상규명해야”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 부의장이 18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박강복 기자>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18일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은 여전히 미완성 상태”라면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80년 5월 광주의 발포책임자 등 역사적 진실을 반드시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의장은 이날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거행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9년 만에 공식적으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가슴 벅찬 5월 18일의 아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부의장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역시 반드시 실천되어야 한다”면서, “진상규명을 위한 법률 개정이나 헌법 개정안 마련 등에 있어 국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국회 부의장으로서 모든 힘을 짜내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주선 부의장은 “오는 26일 유엔 본부에서 최초로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가 개최된다. 미약한 힘이나마 국회 부의장으로서 대단히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던 외교부를 설득해 유엔에서의 행사가 개최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탠 것은 큰 보람”이라면서, “5.18 민주화운동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존스킨한의원 강병조원장 "여름철에는 탈모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인터뷰] 존스킨한의원 강병조원장 "여름철에는 탈모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인터뷰] 이윤한 전북학우회 회장을 만나[인터뷰] 이윤한 전북학우회 회장을 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