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문재인 대통령, ‘민주의 문’ 이용해 5·18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이전 대통령, 차량 이용해 유영봉안소 우회 입장
‘반쪽’ 행사라는 오명 벗고 ‘화합의 장’ 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신분증 가지고 온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립 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으로 이름을 올렸다.<사진=박강복 기자>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행사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격식 파괴’에 광주시민들의 반응이 뜨겁게 표출되고 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립 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으로 이름을 올렸다.

국립 5·18 민주묘지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이날 오후 KNS뉴스통신과의 전화에서 “37년 만에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 기념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이다”며 “이전 대통령은 민주의 문을 이용하지 않고 차량을 이용해 유영봉안소 방향으로 우회 입장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일빈 시민들과 똑같이 ‘민주의 문’을 지나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식 입장을 취재하던 기자들도 문 대통령의 민주의 문 이용에 ‘대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취재진과 경호원들 간에 ‘가벼운 실랑이’도 없이 문 대통령에 대한 취재를 자유롭게 할 수 있었다.

5·18 기념식장을 찾은 시민들은 “응어리가 내려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은 “축제”라는 표현도 사용했다.

‘반쪽’ 행사라는 오명을 벗고 ‘화합의 장’이 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었다는 평가도 나왔다.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지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이날 기념식에는 신분증을 가지고 온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참석자 수가 크게 늘었다.

한편, 이번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행사인데,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정치권 인사들과 5·18 유공자·유가족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권민호 거제시장[인터뷰] 권민호 거제시장
[인터뷰]'펀 피아노'교육 과정 중앙대 평생교육원 개설한 김선옥 교수[인터뷰]'펀 피아노'교육 과정 중앙대 평생교육원 개설한 김선옥 교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