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민주당 “이영렬·안태근 사의 표명, 감찰·징계 피하기 위한 꼼수사표”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8일) ‘돈 봉투 만찬사건’의 당사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감찰 이후 징계를 피하기 위한 꼼수사표, 연금과 퇴직금을 100% 받기 위한 먹튀사표 라면 고위 검찰간부로서 너무나도 부끄럽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돈 봉투 만찬’ 언론보도 이후 법무부와 검찰의 석연치 않은 해명에도 침묵을 지키다 대통령의 감찰지시가 있자 바로 사의를 표명한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오고간 돈 봉투의 출처와 용도에 따라 횡령, 사후뇌물, 김영란 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며, “감찰 결과에 따라 해임, 면직 등의 중징계는 물론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영렬 지검장, 안태근 검찰국장의 사표는 감찰이 완료되기 전까지 수리돼서는 안 되고, 법무부와 검찰은 철저한 감찰로 국민 의혹을 말끔히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