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서울 사회
서울시, 한강서 키운 ‘친환경 미나리’ 1톤 소외 이웃에 기부
사진=서울시

[KNS뉴스통신=김수진 기자] 서울시가 오늘(18일) 한강에서 직접 키운 친환경미나리 1톤을 원효대교 북단 상류 식재장에서 수확해 서울시내 독거어르신 무료급식 및 복지관 급식용으로 전달하며 이웃사랑을 전파한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자 등 10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수작업으로 미나리 껍질을 일일이 다듬고 포장해 복지시설에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 미나리 수확량은 총 1톤으로, 수확 후 포장된 미나리는 오후 4시부터 각 복지시설의 푸드트럭으로 전달된다.

앞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지난 2003년부터 이촌한강공원 원효대교 북단 상류 수역 1000㎡에 수생식물 식재장 2면을 조성해 미나리를 재배해왔다.

2008년부터는 매년 100여명의 자원봉사자와 함께 1~1.5톤의 미나리를 수확해 해마다 지역복지시설 및 푸드뱅크 등 어려운 이웃에게 나눔행사 통해 미나리를 전달해오고 있다.

한강 미나리 식재장은 매년 미나리 식재를 위해 천연식물성 원료(코코넛)인 코어네트를 바닥에 설치해 친환경 재배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농약 등의 오염에 노출되지 않고 물 위에서 자연상태로 성장하며, 수확 전 보건환경연구원의 중금속 검사를 마친 안전하고 깨끗한 친환경 농산물”이라고 밝혔다.

김수진 기자  917sjjs@gmail.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류명수가구, 전문 가구 디자이너들이 정직하게 가구를 만들어가는 기업[인터뷰] 류명수가구, 전문 가구 디자이너들이 정직하게 가구를 만들어가는 기업
[인터뷰] 음악은 내 친구, 감성경영 김성진 열린새마을금고 이사장[인터뷰] 음악은 내 친구, 감성경영 김성진 열린새마을금고 이사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