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문재인 대통령 “새 정부 5·18 민주화운동 진상 규명 하겠다”‘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5·18 정신 헌법전문에 담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서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촛불은 국민주권시대를 열고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고 밝혔다.<사진=김필수 기자>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공식행사에 참석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도 함께 불렀다.

문 대통령은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서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도 지키겠다”며,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려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이 동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5·18 관련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며,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제창은 그 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5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 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고 싶다”며, “5월의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는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행사인데,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정치권 인사들과 5.18 유공자·유가족 등 만여 명이 참석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