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대통령, 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 사건’ 감찰 지시…“엄정 조사해야”
사진=더불어민주당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7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 검사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상의 점에 대해 엄정히 조사해 공직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당시 검찰국장은 수사팀장들에게 70만 원에서 100만 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고 서울지검장은 법무과장 2명에게 100만 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다”며, “법무부 과장들이 받은 격려금은 다음날 서울중앙지검에 반환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물론 당시에도 법무부는 장관 부재 상태에서 법무부 차관이 장관 대리를 하고 있었다”며, “안태근 검찰국장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및 적법처리 여부가 확인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영렬 검사장이 격려금을 준 대상자는 검찰국 1, 2 과장으로 검찰 인사를 책임지는 핵심”이라며, “수령한 격려금을 반환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나 이 검사장의 격려금 제공의 이유와 배경은 조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김선녀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장을 만나다[인터뷰] 김선녀 슈퍼차이나문화연구소장을 만나다
[인터뷰] ‘농가소득 5000만원 조기 달성으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에 최선 다 하겠다[인터뷰] ‘농가소득 5000만원 조기 달성으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구현’에 최선 다 하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