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20:06 (일)
인천시 동구, ‘동구랑 스틸랜드 개관’…“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상태바
인천시 동구, ‘동구랑 스틸랜드 개관’…“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 최도범 기자
  • 승인 2017.05.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층 600m²+2층 191m² 규모…총 19억 5000만 원 투입
인천시 동구청+포스코1%나눔재단 “민관상생협력 모범 사례”
이흥수 동구청장 “지역의 미래를 위해서는 어린이·청소년 복지 중요”
‘아동친화도시 인천시 동구’의 상징이 될 「동구랑 스틸랜드」가 공식 개관했다. 사진은 오늘(15일) 열린 개관식에서 기념석을 제막하는 모습. <사진=최도범 기자>

[KNS뉴스통신=최도범 기자] “아동친화도시”로의 도약을 준비 중인 인천시 동구의 랜드마크가 될 '동구랑 스틸랜드(키즈카페)'가 오늘(15일) 공식 개관했다.

인천시 동구 화수동에 위치한 '동구랑 스틸랜드'는 1층과 2층으로 나눠 1층은 600m² 규모에 미니축구장과, 정글짐, 클라이밍, 스마트짐보드, 생일파티룸이 갖춰졌으며, 2층은 191m²의 휴게시설로 카페테리아가 꾸며졌다.

이를 기념해 오늘(15일) 열린 개관식에는 이흥수 동구청장, 안상수 국회의원(인천시 동구·중구·강화군·옹진군), 박영우 부의장을 비롯한 동구의회 의원 등 지역 기관·단체장 및 주민과 포스코건설의 곽정식 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흥수 구청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 동구를 더 이상은 이대로 둘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동구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늘 고민하며, 노력하고 있다”며 “여러분이 저 이흥수에게 걸었던 기대, 동구를 개발시키고 발전시키라는 그 준엄한 명령을 명심하고 사소한 민원, 사소한 불만 보다는 큰 틀에서 보다 살기 좋은 동구, 희망찬 동구를 만들어 주민여러분께 되돌려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동구랑 스틸랜드」 개관식에서 이흥수 동구청장은 “지역의 미래를 위해서는 어린이 및 청소년을 위한 복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이흥수 구청장이 개관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사진=최도범 기자>

또한, “2017년으로 들어서면서 우리 동구의 인구는 65세 이상의 노령 인구가 18.2%가 됐다. 7만 5000여 주민 가운데 청소년은 약 1만 명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며 “물론 어르신들을 잘 모시고, 어르신들을 위한 복지에도 힘을 쏟고 있지만, 우리 동구의 미래를 위해서는 어린이 및 청소년들을 위한 복지 역시 중요하다. 오늘의 스틸랜드 개관은 그 일환으로 ‘아동친화도시 동구’의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이흥수 구청장은 지역의 현안과 관련한 일부 주민들의 불만에 대해 “구청장으로서 해결할 수 있는 일, 해야 할 일에는 한계가 있다”며 “이 모든 것을 다 구청장이 해결해 드릴 수 있다면 저 역시 마음 편안히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곽정식 포스코건설 전무는 축사를 통해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들이 창의적인 공간에서 마음껏 뛰어놀며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건립한 ‘동구랑 스틸랜드’가 개관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인천시 동구청과 포스코1%나눔재단이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자는 공동의 목표로 설립된 민관상생협력의 대표적인 사례이다“라고 강조했다.

안상수 국회의원은 오늘(15일) 열린 「동구랑 스틸랜드」 개관식에 참석해 “동구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축하했다. 사진은 안상수 국회의원이 개관식에서 축사를 하는 모습. <사진=최도범 기자>

끝으로 축사에 나선 안상수 국회의원은 “동구는 우리 인천이 인구가 불과 20만 명일 때부터 인천의 중심으로서 인천발전을 견인해 왔지만 인천이 300만의 대도시로 성장한 지금에 이르러는 오히려 공동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하지만, 현재 추진 중인 동인천르네상스 사업을 비롯한 여러 지역발전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돼 우리 동구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저 역시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흥수 구청장 취임 이후 공격적인 행정추진을 통해 우리 동구가 떠나가는 도시에서 돌아오고 싶은 도시로 발전해 나가고, 특히 어린이들이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어 가는 여러 가지 정첩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안다”며 “오늘의 ‘동구랑 스틸랜드’ 개관식이 큰 이정표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동구랑 스틸랜드'는 포스코 전직원들이 급여의 1%를 자발적으로 출연해 설립한 ‘포스코1%나눔재단’에서 11억 원과 동구 자체 사업비 8억 5000만 원 등 총 19억 5000만 원을 투입해 건립됐다.

「동구랑 스틸랜드」는 인천시 동구청과 포스코1%나눔재단이 협력해 화수동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했다. 사진은 오늘(15일) 열린 개관식에서 간판을 제막하는 모습. <사진=최도범 기자>

최도범 기자 h21yes@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