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창업/취업 더블
불황 이겨내는 성공창업 3박자는?

[KNS뉴스통신=김희광 기자] 프랜차이즈창업을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아이템(브랜드), 폐점률, 돈(창업자금)등 세 박자가 맞아야 한다. 그리고 어떤 아이템으로 창업할 것인지를 제일 먼저 고민해야 한다.

가장 유망한 아이템을 선정할 때 시장성, 경제성, 지속성 등을 분석해야겠지만 결론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폐점률이다. 경기불황이 심화되면서 프랜차이즈 창업이 증가하는 가운데 외식업의 증가가 독보적이다.

공정거래조정원 가맹사업거래 자료에 따르면 2012년 7만 2903개이던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2013년 8만 4046개, 2015년 10만 6890개로 늘었다. 문제는 폐업률도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2015년 폐업한 프랜차이즈 식당 수는 전년(1만 1158곳) 대비 18.7% 늘어난 1만 3241곳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36곳이 문을 닫은 셈이다. 폐업 업종별로는 한식이 2805개로 가장 많았고, 치킨 2793개, 주점 1657개, 분식 1375개, 커피 1082개, 패스트푸드 567개 등 순이었다. 작년 기준 전국 피자 프랜차이즈 가맹점 6015개 중 354개가 문을 닫았다. 피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다른 외식업종보다 폐업률(5.56%)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자가 가장 폐점률이 낮은 이유는 타 외식업종보다 경쟁이 덜 치열하고, 저비용 고수익이 가능해, 손익분기점을 빠르게 넘길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피자는 음식점업 가운데 안정적이면서 보수적인 아이템의 대표주자다.

피자전문점 가게당 월평균 매출 변화는 2012년 4543만 원, 2013년 4670만 원, 2014년 4740만 원, 2015년 4855만 원으로 해마다 2% 내외로 성장했다. 이처럼 전국 매출 규모와 가게당 매출 변화만 봐도 안정적인 아이템임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전체 피자 시장을 분석했을 때 창업자금에 맞게 상권 입지를 선정한다면 충분히 승산 있는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으며, 아직까지는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아이템을 선정 했다면, 브랜드 선택도 고심해야 된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프랜차이즈 사업체(브랜드)는 1308개가 새로 생겼고, 이의 절반이 넘는 867개가 없어졌다. 하루 평균 3.6개가 생기고, 2.4개가 사라진 셈이다. 가장 보편적인 외식 프랜차이즈의 평균 영업기간은 5년 3개월에 불과하다.

이런 가운데 20년간을 오직 1개 브랜드를 장기 운영하면서 폐점률 0%에 근접하는 기록을 달성 중인 프리미엄 피자 전문업체인 7번가피자가 주목 받고 있다.

7번가피자는 일반피자와는 근본이 다른 식감을 맛볼 수 있는 곡물도우 공장을 십여 년 전부터 운영 중이며, 최근 3년간 가맹점 증가속도가 3배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고, 신규 가맹점주들이 동종업계 종사자들로 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피자업계에서는 많이 알려져 있다.

마지막으로 창업자금(돈)에 맞는 점포를 선정하는 게 성공창업의 핵심이다. 전체 매출 규모나 가게당 월평균 매출이 높은 지역은 역시 서울, 경기, 인천이다. 임차료와 권리금 등을 감안하더라도 수도권이 피자전문점을 개설했을 때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점이다.

그러나 수도권에 유명피자브랜드 가맹점을 열 수 있는 장소는 이미 꽉 차서 남아있지 않다. 7번가피자의 경우에는 본사 가맹팀에 소속된 공인중개사 및 상권분석전문가들의 상권조사분석을 마친 수도권 최적점포들을 소개지원하고 있으며, 소규모 자금으로 소규모 점포창업이 가능한 상권조사를 지원하고 있다.

7번가피자 관계자는 "20년간 장기 운영으로 공인된 브랜드로 성장한 만큼 예비 창업주들의 문의가 많다. 실제 피자업계 기존 종사자들의 창업이 많이 되고 있다. 하지만 무분별하게 가맹점을 늘리지 않고, 가맹점주의 최대수익을 보장하려는 원칙과 동반 상생을 중요시하는 창업주의 철학이 반영되어 프랜차이즈 정도의 길을 가고 있으며, '기승전결의 결론'은 놀라울 정도로 낮은 폐점률로 7번가피자는 모든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희광 기자  lcsjang@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희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인터뷰] 이림디앤씨 인승도, 홍기붕 공동대표를 만나다[인터뷰] 이림디앤씨 인승도, 홍기붕 공동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