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개인회생·개인파산, 크레딧케어 ‘법률사무소 수’ 전국 무료출장상담
▲ 크레딧케어 ‘법률사무소 수’ 전상엽 변호사 (사진제공=법률사무소 수)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최근 지속적인 경기불황 속 주택 마련 등의 이유로 해가 지난 현재도 높은 수준의 가계부채 문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개인회생 및 파산 신청을 고려하며 개인회생비용이나 개인회생신청자격, 방법 등을 알아보는 채무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만약 개인회생·파산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면 두 제도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필요하다. 채무자들은 감당할 수 없는 빚으로 인한 무거운 심적 부담감 및 빈번히 걸려오는 채무독촉전화에 괴로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또한 개인회생신청비용, 개인회생신청자격 등을 알아보며 급하게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에 자신이 심적 약자라는 생각을 버리고 차근차근 절차를 밟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개인회생은 채무자의 효율적 회생과 함께 채권자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한 제도다. 재정적 어려움에 처한 개인채무자 중 장래 지속적 또는 반복적으로 수입을 얻을 가능성이 있는 자에 대해 채권자 등 이해관계인의 법률관계를 조정하는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개인회생신청자격에는 일정한 수입이 있는 급여소득자 및 영업소득자가 해당되며, 파산절차나 회생절차가 진행 중인 사람 등도 개인회생절차를 신청 가능하다.

개인파산은 개인이 채무를 변제할 수 없는 상태에 빠진 경우에 그 채무의 정리를 위해서 스스로 개인파산신청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목적은 채권자가 평등하게 채권을 변제받도록 보장하면서, 채무자에게 면책절차를 통해 경제적으로 재기·갱생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기 위한 것이다.

개인회생제도와 개인파산신청은 변제능력이 없는 사람을 도와 경제 및 사회 활동을 다시 원활하게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준다는 측면에서 비슷하지만 일정 차이를 두고 있다. 개인파산의 경우 파산선고를 받으면 사회적·법적 불이익을 면하기 힘들지만 파산절차가 끝난 후 면책절차를 통해 경제적으로 재기 및 갱생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 개인회생의 경우 파산선고로 인한 불이익은 없으나, 개인회생절차 개시결정 이후 일정기간동안 차후의 소득까지도 채무변제에 사용해야 나머지 금액도 면책이 가능하다.

크레딧케어 ‘법률사무소 수’ 관계자는 “개인파산을 신청하는 주된 이유는 파산선고를 거쳐 면책결정까지 받아 채무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개인파산을 신청하기 전에 자신에게 면책불허가 사유가 있는지 여부를 상세히 검토해야 한다”며 “법률전문가와의 구체적인 상담을 통해 개인회생자격 및 방법 등을 알아보고, 개인회생과 개인파산 중 자신에게 맞는 솔루션을 제시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개인회생신청의 경우 절차가 까다롭고, 통과가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조언을 해줄 수 있는 법률사무소를 통해 의뢰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만에 하나 자신이 개인회생자격인지 파악이 잘 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청하게 되면 기각될 우려가 있다. 그렇게 되면 재신청하는데 수개월이 걸리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기각될 확률이 적은 전문 법률사무소를 통해 진행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개인회생·파산 처리 경력 15년의 변호사가 있는 크레딧케어 ‘법률사무소 수’는 개인회생·파산의 개인별 맞춤형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서울, 경기도(의정부, 수원, 부천, 용인, 화성, 성남, 안산, 오산, 평택), 전라도(전주), 경상도(창원, 김해), 인천 등 전국 모든 지역 100% 출장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개인회생·파산 전문 법률사무소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오영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인터뷰] 이림디앤씨 인승도, 홍기붕 공동대표를 만나다[인터뷰] 이림디앤씨 인승도, 홍기붕 공동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