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11:51 (월)
고용부·고용정보원, 중남미 4개국에 ‘워크넷’ 기술·운영 노하우 전수
상태바
고용부·고용정보원, 중남미 4개국에 ‘워크넷’ 기술·운영 노하우 전수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7.05.0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현주 기자]  취업정보(잡매칭)사이트 ‘워크넷’의 기술과 운영 노하우 등이 브라질 등 중남미 4개국에 전수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오늘(8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서울 영등포구 코트야드매리어트 호텔에서 브라질, 칠레, 페루, 바베이도스 등 중남미 4개국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워크넷 구축 기술 연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중남미개발은행(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IDB)이 지원하고 고용부와 고용정보원이 기획 및 집행을 담당하는 ‘중남미 워크넷 구축사업’의 일환이다.

고용정보원과 IDB는 이 사업을 통해 중남미 국가들이 자국 구직자에게 취업알선 등의 공공고용서비스를 제공할 때 필요한 인프라인 ‘공공 잡매칭 사이트’ 구축을 지원한다.

연수에 참가한 중남미 4개국 고용분야 IT실무자들은 2주간 한국의 워크넷 구축 및 운영과 관련된 노하우와 기술을 배우게 된다.

귀국 후에는 자국 노동시장과 IT 환경에 맞는 잡매칭 사이트를 만들어 운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예정이다.

고용정보원 관계자는 “고용부와 고용정보원은 베트남이 ‘베트남판 워크넷’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을 지원하는 일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주 기자 newsjxhj@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