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VR/AR 저변확대 위해 ‘찾아가는 VR/AR체험관 와우스페이스’ 운영
상태바
경기도, VR/AR 저변확대 위해 ‘찾아가는 VR/AR체험관 와우스페이스’ 운영
  • 한민재 기자
  • 승인 2017.05.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우스페이스 내부 조감도

[KNS뉴스통신=한민재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산업 저변확대를 위해 ‘찾아가는 VR/AR체험관, 와우스페이스(WoW Space)’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와우스페이스는 지름 10m, 높이 5m 규모의 에어돔으로 내부에 ▲4인승 VR시뮬레이터 ▲1인승 VR시뮬레이터 ▲사운드체어 360° VR영상체험 ▲증강현실책(AR Book)등이 마련돼 있어 다양한 VR/AR콘텐츠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4인승 VR시뮬레이터에서는 탄광차를 타고 지하폐광을 둘러보는 가상체험을, 1인승 VR시뮬레이터에서는 워터바이크를 타고 강가를 둘러보는 가상체험을 할 수 있다.

사운드체어 360° VR영상체험에서는 사실감 넘치는 입체화면과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며 증강현실책(AR Book)으로는 태블릿PC로 3D애니메이션을 즐길 수 있다.

도는 오는 11일 경기도청 운동장에서 와우스페이스 시연회를 연후 연말까지 도내 30여 곳을 찾아다니며, 다양한 VR/AR콘텐츠 체험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와우스페이스는 경기도 주요행사 및 경기북부 군부대, 다문화가정이 많은 지역 등 정보통신·문화 사각지대를 우선으로 방문하게 된다.

한편 11일 시연회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꿈나무기자단, 다문화·다자녀 가정, 인근초등학교 어린이 등 100여명이 참석 할 예정이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VR/AR콘텐츠 체험 외에 드론 VR시연, 풍선과 특수효과 퍼포먼스도 열린다.

와우스페이스는 5월 17일~21일까지 캠프그리브스 문화재생 전시회, 5월25~28일까지 킨텍스 플레이엑스포 현장에서 만날 수 있다.

한민재 기자 sush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