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19:27 (화)
인천시 동구의회, 정회 남발…“의회민주주의 근간 흔든다” 비판일 듯
상태바
인천시 동구의회, 정회 남발…“의회민주주의 근간 흔든다” 비판일 듯
  • 최도범 기자
  • 승인 2017.04.2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의장, “정회 안 된다” 의원 반발에도 정회 강행…“주민 알권리 침해” 논란 예상
‘제221회 인천광역시 동구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의 정회 후 속개 모습. 공무원들이 모두 철수해 그들만의 ‘의회’라는 비판이 일 전망이다. <사진=최도범 기자>

[KNS뉴스통신=최도범 기자] 인천시 동구의회가 본회의 안건 상정 후 정회여부를 놓고 소란을 겪었다.

동구의회는 오늘(24일) ‘제221회 인천광역시 동구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개최하고 조례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본회의는 시작부터 혼란을 겪었다.

박영우 부의장이 구(區) 명칭 변경과 관련한 5분 발언에 나섰지만, 발언이 다소 길어지자 마이크가 꺼지고 이정옥 의장이 직접 제지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하지만, 박 부의장은 중간에 마이크가 꺼진 상태에서 발언을 계속했다.

발언이 끝나자 이정옥 의장은 “이미 1차 본회의에서 처리했으므로 이 자리에서는 논의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안건 처리에 들어갔다.

인천시 동구의회 박영우 부의장(맨 오른쪽)과 한숙희 의원이 정회시간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최도범 기자>

문제는 이날 다섯 번째 안건으로 상정된 ‘2017년도 제2차 공유재산관리계획(수시분) 승인의 건’을 표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지순자 기획총무위원장의 심사결과 보고 이후 표결절차 과정에서 한숙희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이정옥 의장이 원활한 회의 진행을 이유로 정회를 선언하려 했고, 박영우 부의장이 정회 없이 본회의에서 토론할 것을 요구했다. 김기인 의원과 유옥분 의원 역시 박 부의장의 의견에 동조하며 장내는 순식간에 소란스러워졌다.

그러자 이정옥 의장은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정회를 강행하며 박영우 의원 등이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정회 시간 이정옥 의장과 한숙희 의원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진행됐고 20여분의 정회 끝에 속개된 회의에서는 표결로 안건의 승인을 보류했다.

이 과정에서 당초 배석했던 공무원들이 철수하고 방청석에는 일부 기자만이 남아 취재해 그들만의 의회라는 비판이 일 전망이다.

특히, 동구의회는 의원 간 첨예하게 대립하는 안건에 대해서는 정회를 남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모든 사안을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처리하고 회의록에 남겨 주민들이 알도록 해야 한다는

의회민주주의의의 근간을 흔든다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제221회 인천광역시 동구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모습. <사진=최도범 기자>

최도범 기자 h21yes@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